UPDATED. 2024-06-13 17:05 (목)
SK바이오사이언스, Quality 본부 신규 임원 영입으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
SK바이오사이언스, Quality 본부 신규 임원 영입으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3.11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철 본부장, Quality Excellence(QE)실과 품질관리(QC)실, 품질보증(QA)실 지휘
품질 고도화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 글로벌 백신 시장에서 독보적 품질 경쟁력 확보
(왼쪽부터) SK바이오사이언스 Quality 본부 김현철 본부장, SK바이오사이언스 QA실 박재하 실장(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왼쪽부터) SK바이오사이언스 Quality 본부 김현철 본부장, SK바이오사이언스 QA실 박재하 실장(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바이오타임즈] SK바이오사이언스가 품질 분야 전문가를 잇달아 신규 임원으로 영입하며, 제조 및 품질시스템의 고도화를 통해 빠르게 성장하는 백신 시장에서 선도적 입지를 확보하고 글로벌 파트너사들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한미약품 출신의 김현철 본부장을 Quality본부 부사장(SVP of Quality Department)으로 신규 영입했다고 11일 밝혔다.

김현철 본부장은LG화학(생명과학본부)·한미약품 등에서 28년간 품질 및 제조 관리 전문가로 근무하며, 의약품 품질 관리 전반에 대한 노하우를 쌓은 전문가다. 한양대에서 화학을 전공했고 충북대에서 의생명과학경영융합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김 본부장 영입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급변하는 산업 환경에 맞춘 본부 단위 책임경영 체계로의 전환을 마무리 지었다고 설명한다.

앞서 지난해 12월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안재용 사장 체제 하에서 각각 전문화된 기능을 수행하고 성장전략을 본격화할 목적으로 ▲Business Development본부 ▲Bio 연구본부 ▲개발본부 ▲L HOUSE공장 ▲Quality 본부 ▲경영지원본부 등 총 6개 본부로 조직을 재편한 바 있다. 각 본부를 총괄하는 임원 중 마지막 공석이었던 Quality 본부장에 영입된 김 본부장은 Quality Excellence(QE)실과 품질관리(QC)실, 품질보증(QA)실을 지휘하게 된다.

회사는 최근 글로벌 제약사와의 대규모 공동 투자를 통해 생산 시설 증축 및 고도화에 돌입했으며, 이번 전략적 임원 영입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추진력을 더한다.

지난 6일 SK바이오사이언스는 cGMP(미국의 우수의약품 제조·품질관리기준) 수준의 차세대 폐렴구균 백신 생산 시설을 구축하고자 경북 안동에 있는 백신 공장인 ‘L하우스’의 증설을 시작했다. cGMP는 미국 FDA가 인정하는 가장 최신의 엄격한 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 기준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EU-GMP에 이어 cGMP 수준에 이르는 생산 공정을 확보한다면 자체 생산 백신의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는 한편,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업 기회 또한 확대될 전망이다.

김현철 Quality 본부장은 “대한민국 백신 주권 확보에 앞장서고 있는 대표 기업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Quality 본부를 체계적으로 운영해 점점 치열해지는 글로벌 백신 시장에서 독보적 품질 경쟁력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SK바이오사이언스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김현철 본부장과 함께 박재하 QA실장을 신규 영입했다.

박재하 실장은 얀센백신에서 Quality compliance 조직을 이끌고, 글로벌 빅파마 얀센(Janssen)에서 글로벌 품질 조직 시니어 매니저로 근무했다. 이후 동아쏘시오홀딩스자회사인 에스티젠바이오(STgen Bio Co.,Ltd.)에서 품질 부문장을 역임했다. 한양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에서 석사를 취득했다.

신규 영입된 박 실장은 원료 입고에서 백신 출하까지 전 과정에서 관리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제품의 높은 품질을 유지하기 위한 GMP 거버넌스(Governance) 구축 및 운영 등에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