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8 00:30 (목)
헬릭스미스, 임시주총서 신규 임원 선임 의안 모두 가결
헬릭스미스, 임시주총서 신규 임원 선임 의안 모두 가결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2.1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릭스미스 최대주주가 된 후 지배구조 재편을 위한 준비 모두 마쳐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경영진 및 임직원의 역량 집중할 것

[바이오타임즈] 헬릭스미스가 2월 14일 개최한 임시주주총회 결과 회사 측이 상정한 정관 일부 변경의 건 및 신규 이사 5인 선임, 신규 상근 감사 1인 선임 의안이 모두 가결됐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 ▲제1호 의안 –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제2호 의안 – 상근 감사 진광엽 선임의 건, ▲제3호 의안 – 감사 보수한도액 승인의 건, ▲제4호 의안(제4-1호~제4-5호 의안) – 사내이사 장송선, 사내이사 정지욱, 사외이사 박재영, 사외이사 임진빈, 사외이사 서경국 선임의 건이 가결됐다. 제1호 의안인 정관 일부 변경의 건 가결을 통해 기존 감사에 갈음하여 설치하는 감사위원회 제도를 폐지하고 상근 감사 제도를 재도입함에 따라, 감사위원회 위원 3인 선임(분리선출 포함)을 위한 제5호 의안 및 제6호 의안은 자동으로 폐기됐다.

이번 임시주주총회 결과는 정관 변경을 위한 특별결의 의안(제1호)은 물론 3% 룰이 적용되는 상근 감사 선임을 포함한 보통결의 의안(제2호~제4호)이 모두 원안대로 가결됐다는 점에서 바이오솔루션이 헬릭스미스 최대주주가 된 후 신규 이사진 선임 등 지배구조 재편을 위한 준비를 모두 마쳤음을 상징하는 결과다.

헬릭스미스 정지욱 신임 대표이사는 “신규 이사 선임 및 정관 변경 등 모든 의안이 투자자들의 적극적인 의결권 행사로 가결되었음을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그동안 지속되어 왔던 주주들과의 오랜 갈등 국면이 해소됨으로써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회사와 투자자의 공동 목표를 향해 도약할 발판을 마련했다. 앞으로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경영진 및 임직원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