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6 05:20 (일)
메타파인즈, 한국비엠아이에 암 악액질 신약 480억 원 규모 기술이전 계약 체결
메타파인즈, 한국비엠아이에 암 악액질 신약 480억 원 규모 기술이전 계약 체결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2.0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적으로 증상 자체를 호전시키는 치료제 없어…글로벌 시장 규모 2조 원
임상 2상 통해 체중, 근육량 개선 외 근육 기능 개선 효과와 환자 삶의 질 개선 평가
악액질 및 근감소증 등으로 파이프라인 확대, 난소암과 간암 대상으로도 임상 2상 진입 준비

[바이오타임즈] 대사 항암 전문 바이오벤처 메타파인즈는 한국비엠아이와 자사 암 악액질 신약 ‘ASCA101_CC’의 라이선스아웃(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계약에 따르면 한국비엠아이는 메타파인즈와 ‘ASCA101_CC’의 글로벌 기술이전 권리를 공동 소유하고, 국내 및 동남아 등 일부 국가의 품목허가 권리를 갖게 된다. 메타파인즈는 한국비엠아이로부터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 20억 원과 단계별 마일스톤 460억 원, 출시 후 순 매출에 따른 경상기술료 등 총 1,000억 원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ASCA101_CC’는 암 악액질을 타깃하는 파이프라인이다. 암 악액질이란 암 및 항암치료에서 수반되는 복합 대사 이상 질환으로 구체적으로는 체중 감소, 피로감 유발, 식욕 감소, 근육 감소를 특징으로 한다. 암 환자의 50~80%가 경험할 만큼 흔하지만 암 환자 사망률의 20%를 차지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항암치료 중단 사유가 되는 등 환자의 삶의 질에 막대한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현재는 식욕 개선에 초점을 맞춘 제품만 출시되어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증상 자체를 호전시키는 치료제는 없다. 전 세계 시장 규모는 약 2조 원으로 추정된다.

‘ASCA101_CC’는 에너지 대사를 개선해 암 환자의 이화작용을 억제하고, 악액질 관련 염증 인자를 조절해 체중 감소를 방지하는 동시에 근육을 개선한다. 메타파인즈는 말기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임상 1상에서 체중 감소의 방지, 개선 효과 외 실질적인 근골격근량이 투여 기간에 따라 지속적으로 증가되는 고무적인 결과를 얻은 바 있다.

메타파인즈는 이번 계약 이후 진행되는 임상 2상을 통해 체중, 근육량 개선 외 근육 기능 개선 효과와 환자 삶의 질이 개선되는지도 평가할 예정이다. 암 악액질 치료제를 기반으로 일반 질환에서 유발되는 악액질 및 근감소증 등으로 파이프라인을 확대할 계획이며, 현재 난소암과 간암 대상으로도 임상 2상 진입을 준비 중이다.

메타파인즈 관계자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치료제가 없는 암 악액질 분야의 혁신적인 신약을 개발해 암 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글로벌 기술이전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회사로 발전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