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0 02:20 (월)
한국바이오협회, 제4회 '글로벌 IR @JPM 2024 행사' 성료
한국바이오협회, 제4회 '글로벌 IR @JPM 2024 행사' 성료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1.11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벤처의 글로벌 거래 초석을 마련하는 대표 행사로 주목
바이오벤처, "파트너링 기회 모색 등 글로벌 투자 유치 위한 중요한 발판의 기회"
한국바이오협회가 제4회 글로벌 IR @JPM 2024가 성료했다고 밝혔다.(사진=한국바이오협회)
제4회 글로벌 IR @JPM 2024에 참여한 패널이 지난해 바이오 투자 현황과 올해 투자 전망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사진=한국바이오협회)

[바이오타임즈] 한국바이오협회가 지난 9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애서 열린 ‘글로벌 IR @JPM 2024’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11일 밝혔다. 

시들리 오스틴(SIDLEY AUSTIN), 바이오센츄리(BIOCENTURY)가 함께 공동 주최하고 나스닥(NASDAQ), 산업통상자원부 그리고 바이오컴 캘리포니아(Biocom California)의 후원으로 올해 4번째로 진행된 ‘글로벌 IR @JPM’은 국내외 유수의 바이오 스타트업 10개 사 IR 발표와 다국적 투자 및 법률 전문가들의 패널토론으로 구성됐다.

올해 행사에서는 전 세계에서 모인 기업 및 투자자 등 약 150여 명의 청중들이 자리한 가운데, 2023년 바이오 투자 현황과 2024년도 투자 전망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기업발표 외 패널토론에서는 ‘국경을 뛰어넘는 투자 – 2024년 투자전망’을 주제로 바이오센츄리(Bio Century) 편집장 제프 크랜머(Jeff Cranmer), CBC Group 마이클 경(Michael Keyoung), LYFE Capital 펑밍고(Fong Ming Koh), 그리고 Magnetic Ventures 크리스틴 에일워드(Christine Aylward)가 투자사 관점에서의 향후 바이오헬스 산업 투자시장 전망에 대해 깊이 있는 이야기를 나눴다. 

제프 크랜머가 2023년 주요 딜에 한국 기업들이 빠지지 않고 등장한 점에 대해 의견을 묻자, 패널들은 미국과 유럽의 투자자들이 아시아 에셋에 대한 투자에 대해 어느 때보다 편안하게 느끼고 있다는 점을 공통으로 언급했다.

특히 한국 기업들의 해외와의 거래 증가에 대해 마이클 경은 한국 내 자금 조달의 어려움과 서구 제약사들의 전략적 접근에 힘입어 한국 기업들의 라이센싱 거래계약이 크게 증가하였으며, “M&A가 아닌 라이센싱 거래계약이 주를 이루는 것도 공통으로 나타나는 점”이라고 언급했다.

두 번째 패널토론은 ‘IRA 영향 하에서의 투자 및 신약 개발’을 주제로 진행됐다. 법무법인 시들리 오스틴의 미나 데이타(Meena Datta)의 진행으로 미국바이오협회(BIO) 정책 자문위원 존 머피(John Murphy), 길리어드 사이언스 부사장 해원 민 리아오(Hae-won Min Liao), 자산운용사 캐너코드제뉴이티(Canaccord Genuity)의 존 뉴먼(John Newman)이 IRA로 인한 산업 및 투자 환경 변화에 대해 짚어보고 신약 개발을 위한 새로운 전략 가이드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해원 민 리아오는 “IRA 영향에도 불구하고 바이오 기술 혁신의 혜택이 인류에게 전달되어야 한다는 점에는 변함이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제조기업의 입장에서 IRA와 관련한 연방정부 - 주정부 입법 간의 차이를 잘 모니터링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존 머피는 올해 미국 대선 결과와 무관하게 상황이 더 좋아지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하며, 이에 대응하여 산업계가 정책 결정 과정에 더 큰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기업 IR 발표 세션에서는 국내 7개 사, 해외 3개 사의 발표가 진행됐다. 국내기업으로는 바스젠바이오, 브이에스팜텍, 빌릭스, 지놈오피니언, 지아이이노베이션, 차백신연구소, 피비이뮨테라퓨틱스가 참여했다.

해외 기업으로는 Actio Biosciences(미국), Elpiscience(중국), K2B Therapeutics(미국)가 참여해 투자유치를 위한 IR 발표를 진행했다. 참가 기업들은 현재 개발 중인 제품들과 임상시험 진행 상황, 그리고 지금까지의 투자 유치 상황을 설명하고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중점적으로 발표했다.

이어진 Q&A 세션에는 국내 투자사인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 외에도 J&J Innovation, Pfizer Ignite, Novo Holdings, CBC Group, RM Global 등의 해외 헬스케어 투자사들이 참여해 각 기업에게 활발한 피드백을 주었다.

특히 기업들에게 공통적인 질문으로 이번 JPM 주간에 참여한 목적, 유사한 제품을 개발하는 기업들과 비교 경쟁력, 제품 개발 계획 및 투자 유치 계획의 구체성, 향후 기업 발전의 원동력에 대한 질문이 주를 이뤘다.

본 행사에 참여한 바이오벤처는 실제로 투자사 VC 및 업계 관계자들과 개별 비즈니스 네트워킹을 진행하며 파트너링 기회 모색 등 글로벌 투자유치를 위한 중요한 발판의 기회가 되었다고 전했다.

한국바이오협회 황주리 교류협력본부장은 “글로벌 진출을 위해서 초기부터 글로벌한 시각을 갖는 것이 핵심인데, 이번 IR 행사에 참여한 글로벌 헬스케어 VC들을 통해 기업이 연구해 온 기술과 사업의 방향성에 대한 새로운 시각에 대해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 것 같아 뿌듯하다”고 전했다.

한편, 글로벌 IR은 JP 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부대행사로 운영돼 올해 4년 차에 접어들었으며, 바이오벤처의 글로벌 거래의 초석을 마련하는 대표 행사로 주목받고 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