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21:15 (금)
올해 '툴젠 젊은연구자상'의 주인공은 서울대 의과대학 이승호 박사
올해 '툴젠 젊은연구자상'의 주인공은 서울대 의과대학 이승호 박사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12.0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유전자교정학회가 선정·툴젠 후원… 탁월한 업적 거둔 유전자교정 연구자 선정
이승호 박사, 유전자 가위로 암 관련 유전 돌연변이를 대량으로 발견할 수 있는 방법 발표
(오른쪽부터) 툴젠 이정준 이사, 툴젠 이병화 대표이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이승호 박사, 한국유전자교정학회 김용삼 회장, 진코어 김도연 이사가 시상식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툴젠)
(오른쪽부터) 툴젠 이정준 이사, 툴젠 이병화 대표이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이승호 박사, 한국유전자교정학회 김용삼 회장, 진코어 김도연 이사가 시상식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툴젠)

[바이오타임즈] ㈜툴젠(대표 이병화, KOSDAQ 199800)은 국내 유전자교정 분야 대표 학술단체인 한국유전자교정학회가 선정하고 툴젠이 후원하는 ‘제5회 툴젠 젊은연구자상’의 수상자로 선정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이승호 박사에게 상장과 상금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툴젠 젊은연구자상’은 대한민국의 생명과학자를 격려하고 지원하기 위해 2019년에 제정됐으며, 한국유전자교정학회가 매년 젊은 생명과학자 중 유전자교정 연구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거둔 연구자를 선정하고, ㈜툴젠이 후원해 상장과 함께 상금을 수여하고 있다.

올해 ‘툴젠 젊은연구자상’ 수상자로 선정된 이승호 박사는 유전자 가위를 이용해 암 관련 유전 돌연변이를 대량으로 발견할 수 있는 방법을 Nature Biotechnology지에 발표했다.

한국유전자교정학회 김용삼 회장은 “올해로 5회째인 툴젠 젊은연구자상은 해가 갈수록 높은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툴젠 이병화 대표이사는 “이승호 박사의 연구 성과는 산업적으로도 높은 가치가 있는 기술로 유전자 가위를 사용할 수 있는 범위를 획기적으로 넓혔다”며, “툴젠은 대한민국의 유전자교정 관련 학문과 산업의 발전을 위해 5년간 툴젠 젊은연구자상을 후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