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7 01:10 (수)
레이저옵텍, 하나금융23호스팩과 합병 증권신고서 제출
레이저옵텍, 하나금융23호스팩과 합병 증권신고서 제출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10.3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 고체형 UVB 기반 피부 레이저 ‘팔라스’로 기술 선도
합병가액 9084원, 합병 승인 주주총회 오는 12월 13일 예정

[바이오타임즈] 피부 미용 및 질환 치료용 레이저 기기 전문 기업 레이저옵텍(주홍, 이창진 각자대표)이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하나금융23호스팩과의 합병을 통한 코스닥 상장을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레이저옵텍은 지난 27일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 본부로부터 상장 예비 심사 승인을 받았다. 레이저옵텍의 합병 후 총 발행주식 수는 1,150만 5,636주다. 양사의 합병비율은 1:0.2201673이며, 이에 따른 하나금융23호스팩의 합병가액은 주당 9084원이다.

합병 승인을 위한 주주총회는 12월 13일이며, 합병기일은 오는 2024년 1월 16일, 합병 신주 상장 예정일은 2월 1일로 예정돼 있다.

지난 2000년 설립된 레이저옵텍은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미용, 치료 목적의 다양한 레이저 기기를 개발 및 제조, 판매하고 있다. 엔디야그레이저인 ‘피콜로(PicoLO)’ 및 ‘피콜로프리미엄(PicoLO PREMIUM)’은 2021년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차세대 세계 일류 상품’으로 선정된 것을 비롯하여 각종 수상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세계 최초로 티타늄사파이어(Ti:Sapphire)를 이용한 311nm 고체 UV(Ultraviolet) 레이저인 ‘팔라스(PALLAS)’와 ‘팔라스프리미엄(PALLAS PREMIUM)’을 출시, 레이저 업계에 한 획을 그은 바 있다.

외산 엑시머(Excimer) 레이저를 대체하며 피부 치료용 레이저 기기의 국산화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팔라스 시리즈에 대한 FDA 적응증은 건선, 백반증, 아토피 피부염 등이다.

레이저옵텍의 지난해 실적은 매출액 300억 4,900만 원, 영업이익 25억 1,000만 원, 당기순이익 28억 1,600만 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61.10%, 286.74%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지난해 매출액 기준으로 피부 미용용 레이저기기 매출이 전체의 80.90%, 질환 치료용 레이저기기 매출이 13.58% 비중을 차지했다.

레이저옵텍은 미국 FDA, 유럽 CE, 일본 PMDA 등 해외 진출에 필수적인 인허가 획득에도 적극적이며, 동남아시아, 유럽, 중동, 북미 등에 탄탄한 글로벌 판매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회사는 이를 통해 뛰어난 수출 실적을 올리고 있어, 지난 2021년 이후 레이저옵텍의 수출 비중은 매년 전체 매출액의 50%를 초과하고 있다.

핵심 레이저 기술을 기반으로 피부 미용 부문의 제품 파이프라인을 확장하고 혈관 병변, 요로결석 등 다양한 적응증으로 질환 치료용 레이저 기기의 목표시장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

레이저옵텍의 주홍, 이창진 대표이사는 “코스닥 상장을 발판 삼아, 원천 기술 개발에 적극 나서고 국내외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지속 성장하는 레이저옵텍이 되겠다”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