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1 11:00 (일)
제노포커스, 항산화효소 SOD 안구건조증 치료 효과 입증
제노포커스, 항산화효소 SOD 안구건조증 치료 효과 입증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10.18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특허 등록...국제 특허 출원 중

[바이오타임즈] 제노포커스가 체내 유해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SOD(슈퍼옥시드 디스뮤타제, superoxide dismutase)의 안구건조증 치료 효과를 입증하고 국내 특허 등록했다고 18일 밝혔다. 본 특허는 국제특허(PCT)로도 출원 중이다.

제노포커스는 황반변성, 당뇨 망막병증을 비롯한 여러 안질환에 대해 항산화효소 SOD 경구 투여를 통한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안구 건조증의 경우, 동물모델 시험에서 SOD를 경구 투여한 결과 눈물 분비량이 증가하고 눈물막 파괴시간이 지연되었으며, 각막 표면 손상 감소 효과가 있음을 확인하였다. 또한 이러한 개선 효과는 각막, 결막 및 눈물샘 내 염증 완화, 산화스트레스 감소, 배상세포와 각막 상피세포의 보호 메커니즘을 통해 이뤄진다는 점을 밝혔다.

동물실험을 진행한 윤경철 전남대학병원 안과 교수는 "SOD는 현재 시판 승인된 안구 건조증 점안치료제들의 주성분인 사이클로스포린(cyclosporine)과 비교할 때 비슷하거나 우월한 효능이 있다"며 "안구 표면의 손상을 최소화하고 염증을 감소할 수 있어 향후 안구 건조증 환자 치료에 있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글로벌 안과 및 안과학 분야 전문 학술지인 IOVS(Investigative Ophthalmology & Visual Science)에 지난 9월 게재되었다.

김의중 제노포커스 대표는 "안구 건조증은 눈물막의 항상성이 손실되어 눈에 불편한 증상이 발생하며, 이로 인해 삶의 질이 현저히 저하되는 안구 표면에 생기는 질병”이라며 “인구 노령화와 스마트폰 등 과도한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현대인의 생활 패턴 변화로 안구 건조증 환자 수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중의 치료제는 증상 완화 정도로 작용기전이 제한적이고 직접 눈에 넣어야 하는 안약 형태라는 점에서 한계점이 존재한다"며 "이러한 시장 상황에서 항산화와 항염증 기능을 갖는 '먹는 형태'의 새로운 안구 건조증 치료제가 개발돼 상업화에 성공할 경우 치료제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