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22:55 (금)
엘피스셀테라퓨틱스, 40억 원 규모 시리즈 A 투자 유치 마무리
엘피스셀테라퓨틱스, 40억 원 규모 시리즈 A 투자 유치 마무리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10.1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합줄기세포를 이용한 혈관질환 치료제 ‘EL-100’을 개발 중
동물 유효성 실험에서 실제로 혈관이 생성되어 혈류량이 100% 회복되는 결과 확인
투자금으로 혈관 질환 복합줄기세포치료제 ‘EL-100’ 임상 1상 수행 계획 밝혀

[바이오타임즈] 난치성 질환 치료를 위한 개인 맞춤형 세포치료제 개발 기업이자 서울바이오허브 입주기업인 (주)엘피스셀테라퓨틱스(대표 임성빈)가 40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를 마무리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번 시리즈 A 투자 라운드는 보건 산업 분야 박사급 심사역이 포진하고 있는 바이오 전문 투자사인 대교인베스트먼트, BSK인베스트먼트, 패스파인더에이치, LK기술투자, 더터닝포인트가 참여했다.

엘피스셀테라퓨틱스는 복합줄기세포를 이용한 혈관질환 치료제 ‘EL-100’을 개발 중이다. 혈관 손상에서 기인한 질환으로는 중증하지허혈, 뇌졸중, 심근경색 등이 있는데, 특히 중증하지허혈은 환자의 60%가 3년 내 사망하는 난치성 질환이다. 하지만 현재 FDA 허가를 획득한 치료제가 없으며, 경증 환자에 대한 혈관 우회술, 스텐트, 풍선확장술 등 대증 치료만 존재하는 것이 현 상황이다.

여러 제약회사에서 조직을 재생하는 중간엽줄기세포(MSC)나 유전자를 이용해 치료제 개발에 나섰지만 혈관을 생성하지 못하거나 모세혈관만을 생성해 궁극적 치료에는 이르지 못했고, 또한 염증을 억제하는 정도에 그쳐 혈행 개선이 주요 임상 지표 중 하나인 FDA 임상시험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엘피스셀테라퓨틱스의 ‘EL-100’은 혈관을 재생하는 혈관내피 전구세포(EPC)와 MSC를 혼합해 만든 복합줄기 세포치료제로, 혈관 및 혈관을 싸는 조직과 주변 조직을 재생해 동맥 혈관을 생성하는 기전을 가지고 있다. 동물 유효성 실험에서 실제로 혈관이 생성되어 혈류량이 100% 회복되는 결과를 확인했으며, GLP 안전성 시험인 독성시험, 종양 원성, 분포시험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었다.

엘피스셀테라퓨틱스는 이번 유치한 투자금으로 임상 1상을 수행할 예정이다. 임상시험을 위해 2021년 이미 식약처 Pre-IND 미팅을 완료했고 식약처 권고사항에 따라 추가 데이터를 확보하여 4Q 임상시험 IND 신청을 준비 중이다.

또한 지난 8월 개최된 미국 중증하지허혈 관련 학회에서 포스터 발표로 현지 의사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으며 미국 진출을 다각도로 추진하고 있기도 하다.

엘피스셀테라퓨틱스는 최근 세포치료제 기업으로서는 갖기 상당히 까다로운 물질특허를 확보하는 데 성공하여 원천적인 기술 보호막을 형성했으며, 글로벌 기술 이전을 위한 핵심 무기를 확보했다.

임성빈 대표는 “경기 침체로 바이오 투자 심리가 위축된 상황인데 성공적으로 시리즈 A 투자 유치를 마무리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계속해서 ‘희망의 세포치료제’라는 뜻의 사명처럼 난치병 치료의 희망이 되는 글로벌 기업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