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0 03:15 (토)
브레디스헬스케어, 설립 3개월 만에 시드 투자 유치 성공
브레디스헬스케어, 설립 3개월 만에 시드 투자 유치 성공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05.19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이스트청년창업투자지주 및 해외 벤처캐피탈 참여
기존 혈액검사 기술 대비 감도가 1만 배가량 높은 디지털 면역분석 기술 보유
치매 조기진단 및 예방관리 솔루션 제공

[바이오타임즈] 치매 조기진단 및 예방관리 솔루션 기업 브레디스헬스케어(대표 황현두, 김지나)가 시드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시드 라운드는 카이스트청년창업투자지주가 주도했으며, 미국 현지 투자사인 체크메이트캐피탈이 함께 참여했다. 브레디스헬스케어 설립 3개월 만의 쾌거로, 투자금액과 기업가치는 비공개이다.

지난 2023년 2월 설립된 브레디스헬스케어는 혈액검사 방식으로 알츠하이머병을 진단하고 예후를 예측해 자체 플랫폼을 통해 질환 관리를 보조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첨단 바이오마커 검사 기술과 인공지능(AI) 데이터 분석 기술을 활용해 치매의 진단, 예방, 치료, 관리의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것이 브레디스헬스케어의 포부다.

브레디스헬스케어는 기존 혈액검사 기술 대비 감도가 1만 배가량 높은 디지털 면역분석(Digital ELISA)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해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현재 국내 유수 대학병원 및 연구기관에 초고감도 바이오마커 검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체외 진단 의료기기 품목허가 획득을 준비 중이다. 또한 설립 전부터 진행된 다년간의 임상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여러 종의 혈액 바이오마커 데이터 등을 활용해 알츠하이머병 발병 가능성을 예측하는 의료데이터 분석 모형을 구축했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카이스트청년창업투자지주에서 운영하는 카이스트기술창업부스트펀드는 대기업 경영자, 중견벤처 창업자 등 카이스트 총동문회 임원들이 중심이 되어 카이스트 출신의 후배 창업팀들을 육성하기 위해 만든 펀드로서, 투자의 배경에는 알츠하이머 조기진단 시장에 대한 뜨거운 관심외에도 카이스트 출신의 창업팀에 대한 투자 및 육성에 대한 강한 의지가 포함됐다.

카이스트청년창업투자지주 정회훈 대표는 “브레디스헬스케어는 독자적인 바이오마커 분석 기술을 바탕으로, 기존 진단시장의 고질적인 침습, 고비용 문제를 해결하고 나아가 조기진단 시장을 개척해 알츠하이머병으로부터 건강과 행복을 지키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며, 또한 카이스트 출신 창업팀으로서 카이스트 창업 생태계를 통해 빠르게 성장하는 유망 스타트업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브레디스헬스케어 김지나 대표는 “이번 시드 투자는 인허가 등 사업과 관련된 주요 마일스톤을 달성하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특히 “카이스트청년창업투자에서는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치매 시장을 선도하는 솔루션으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해외 투자사인 체크메이트 캐피탈과의 공동투자를 이끌어 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브레디스헬스케어는 한양대학교구리병원과 난치성 질환 바이오마커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부산대학교와 환자 데이터 기반 진단 검사 기술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