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15:30 (목)
루닛, 1분기 매출 110억원 '전년比 269%↑'분기 최대 실적' 견인
루닛, 1분기 매출 110억원 '전년比 269%↑'분기 최대 실적' 견인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3.05.11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지난해 전체 매출의 80% 육박...해외 판매 97억원, 해외 매출 비중 88.6%
전년 동기 대비 영업손실 82% 감소, 영업비용도 20% 감소하며 내실 키워
암 진단 및 치료 분야 전 제품 고른 성장… 글로벌 시장점유율 확대 노력
(사진=루닛)

[바이오타임즈]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109억 7천 1백만 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268.6% 증가한 수치로, 지난해 전체 매출의 80%에 육박한다.

해외 판매 확대가 분기 최대 실적을 이끌었다. 1분기 해외 매출은 97억 2천만 원으로 26억 3백만 원을 기록했던 전년동기 대비 273.4% 증가했다. 같은 기간 국내 매출도 3억 7천 3백만 원에서 12억 5천 1백만 원으로 235.4% 증가했다. 이로써 1분기 해외 매출 비중은 전체의 88.6%, 국내 매출은 11.4%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영업손실도 크게 줄었다. 루닛의 1분기 영업손실은 23억원 수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34억 원 대비 82% 감소했다.

영업비용도 지난해 1분기 164억 원에서 올해 1분기 133억 원으로 약 20% 감소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비용을 20% 절감하고도 매출은 약 3.7배 늘어난 셈이다.

루닛은 암 진단을 위한 AI 영상분석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와 암 치료를 위한 AI 바이오마커 플랫폼 '루닛 스코프' 제품이 고르게 성장하며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루닛은 올해 초 다보스포럼으로 유명한 세계경제포럼(WEF)과 세계 최대 제약·바이오 투자 행사인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 등 국제 행사에 적극 참여해 글로벌 시장 확대에 힘썼다.

이후 지난 3월말 기준 루닛 인사이트 제품을 사용하는 의료기관은 전 세계 2,000곳을 돌파했다. 지난해 10월 1,000곳 돌파 이후 약 5개월 만에 도입기관이 두 배 이상 빠르게 늘며 매출이 증가했다.

루닛 스코프 분야에서도 미국 바이오헬스케어 기업 가던트헬스(Guardant Health)와의 협업으로 완성한 암 치료 분야 첫 제품을 지난 2월 글로벌 시장에 출시했다.

또한 최근 미국 디지털 병리 플랫폼 기업 인디카랩스(Indica Labs)와 함께 루닛 스코프를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AI 병리분석 솔루션을 개발하는 등 루닛 스코프의 판매 채널을 다각화했다.

루닛은 올해도 글로벌 의료기기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해 루닛 인사이트 제품 시장점유율을 넓혀나가는 한편, 글로벌 빅파마와 루닛 스코프를 활용한 공동연구를 본격화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계획이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글로벌 의료 AI 업계에서 흔히 찾아볼 수 없는 분기 매출 100억 원을 올해 1분기에 처음 기록하며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며 "해외 판매가 늘며 매출이 증가한 만큼, 앞으로도 루닛 인사이트 및 루닛 스코프 파이프라인 확대를 통해 글로벌 의료 AI 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