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4 23:10 (일)
JW중외제약, 비항체 A형 혈우병에 ‘헴리브라’ 급여 확대
JW중외제약, 비항체 A형 혈우병에 ‘헴리브라’ 급여 확대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5.02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하주사 제형, 최대 4주 1회 투여로 예방 효과 지속
혈우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의 치료 접근성과 의료진의 약제 선택권 확대 기대
헴리브라(사진=JW중외제약)
헴리브라(사진=JW중외제약)

[바이오타임즈] JW중외제약은 ‘헴리브라피하주사(성분명 에미시주맙)’의 비항체 중증 A형 혈우병 환자 대상 건강보험 급여가 개정됐다고 2일 밝혔다.

헴리브라는 최초의 피하주사형 혈우병 치료제로, 글로벌 제약사 로슈(Roche)의 자회사인 일본 주가이제약이 개발했다. JW중외제약은 2017년 헴리브라의 국내 개발 및 판권을 확보하고 2019년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았다.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21일 헴리브라에 대한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약제) 일부개정고시안」 행정 예고를 게시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기존 치료제(혈액응고인자 8인자 제제)에 대한 내성을 가진 항체 보유 중증 A형 혈우병 환자에게만 적용되던 헴리브라 건강보험 급여가 이달 5월부터 만 1세 이상의 비항체 중증 A형 혈우병 환자까지 확대된다.

2019년 기준 국내 A형 혈우병 환자는 항체 환자 78명, 비항체 환자 1,589명 등으로 총 1,749명이다. 이 중 중증 환자는 1,259명(72.1%)이다.

JW중외제약은 이번 헴리브라 급여 확대로 중증 A형 혈우병 환자의 삶의 질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기존 정맥 투여 주사제보다 편의성이 향상된 피하주사제로 지속적 투여가 필요한 예방요법 환자에게 유용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헴리브라는 혈액 응고 제8인자의 결핍으로 인해 발생하는 A형 혈우병의 일상적 예방요법제다. 혈액 응고 제9인자와 제10인자에 동시에 결합하는 이중특이항체 기술을 적용한 혁신 신약으로 제8인자의 혈액 응고 작용기전을 모방한다.

이 같은 기전으로 헴리브라는 A형 혈우병 치료제 중 유일하게 항체(내성) 생성 위험이 극히 낮다. 항체를 가진 혈우병 환자뿐만 아니라, 항체가 없는 비항체 환자도 사용할 수 있다.

또 지금까지 출시된 치료제는 모두 주 2~3회 정맥(혈관)주사해야 했으나, 헴리브라는 주 1회부터 최대 4주 1회 피하(피부 아래)주사로 예방 효과가 지속된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헴리브라는 투약 편의성과 우수한 약효로 혈우병 환자의 삶의 질을 극적으로 향상할 수 있는 혁신 신약”이라며 “이번 급여 기준 신설로 혈우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의 치료 접근성과 의료진의 약제 선택권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