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6 05:05 (일)
메디포스트, 국내 CDMO 수주 2건 성공…추가 계약에 박차
메디포스트, 국내 CDMO 수주 2건 성공…추가 계약에 박차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4.19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역세포치료제 임상시험용의약품 위탁생산과 인체 제대혈 세포배양액 공급계약
2025년까지 캐나다에 약 10,000㎡ 규모의 연구·생산시설 증설 중…해외 CDMO사업 본격화

[바이오타임즈] 메디포스트(대표 오원일)는 올해 들어 두 건의 위탁개발생산(CDMO) 수주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공장 가동에 나섰다고 19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계약을 토대로 추가적인 계약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메디포스트는 지난 2022년 말 GMP 생산시설 내 CDMO 전용 클린룸 및 생산시설 등을 마련하고 CDMO 사업에 진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두 건의 수주계약은 면역세포치료제 임상시험용의약품 위탁생산과 인체 제대혈 세포배양액 공급계약으로 총금액 20억 원 규모이다. 비밀 유지 계약에 따라 고객사 명은 공개되지 않았다.

메디포스트의 차별화된 경쟁력은 세계 최초 동종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의 전주기 개발 노하우 및 20년 넘는 GMP 운영을 통한 숙련된 인적자원과 풍부한 경험에 있다고 설명한다. 또한, 세계 최고 수준의 줄기세포 선별 및 대량 배양 기술과 다수의 협력 병원을 확보하고 있어 바이오 의약품 원료를 수급하는데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무엇보다 M&A를 통해 인수한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 전문기업인 캐나다 옴니아바이오 (OmniaBio)와의 시너지도 메디포스트의 강점이다. 옴니아바이오는 자가·동종세포 치료제, 유전자 치료제, 바이럴 벡터 등의 다양한 공정개발(PD: Process Development) 역량과 cGMP 시설의 생산 플랫폼 및 생산 품질의 관리와 유지를 위한 QMS(Quality Management System) 및 기타 지식재산권 등을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현재 북미지역의 세포 및 유전자치료제 개발 고객사를 다수 확보하고 있다.

또한 메디포스트는 CDMO 해외사업 진출 및 본격화를 위해 지난 2022년 옴니아바이오에 6,000만 캐나다달러(약 60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 투자를 결정, 투자금으로 2025년까지 총면적 약 10,000㎡ 규모의 연구시설 및 cGMP 수준의 생산시설을 증설 중이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이번 CDMO 수주는 메디포스트의 오랜 노하우를 인정받아 성사된 계약으로 고무적이다”라며, “현재 국내 다른 고객사와 CDMO 계약을 추가 논의 중인 만큼 CDMO 사업 부문에서 지속적인 계약을 성사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