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4 23:20 (수)
미생물실증지원센터, 순천향대 휴먼마이크로바이옴분자제어 연구센터와 업무협약 체결
미생물실증지원센터, 순천향대 휴먼마이크로바이옴분자제어 연구센터와 업무협약 체결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4.04.04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로바이옴 분야 연구개발에서 유기적 협력 위한 협약 체결
향후 마이크로바이옴 산업에서의 역량 발전에 기여할 것
(사진=미생물실증지원센터)
(사진=미생물실증지원센터)

[바이오타임즈] 미생물실증지원센터(센터장 조민, 이하 센터)는 4일 순천향대학교 휴먼마이크로바이옴 분자제어 연구센터(HM·MRC, 센터장 송호연)와 마이크로바이옴 분야에서 연구개발에 유기적 협력을 위해 업무협약(MOU)을 서면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 내용은 양 기관이 종사하는 바이오의약품 산업에서의 정보를 공유하고, 제약·바이오 산업계에서 주목하는 마이크로바이옴 분야에서 연구개발을 상호협력하는 데에 무게를 두고 있으며, ▲업계 동향 및 정보 공유 ▲연구협력 및 교육 훈련 ▲ 시설 및 기자재의 활용 등에서 협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일명 ‘세컨드 게놈(Second Genome, 제 2의 장기)’로 평가받는 마이크로바이옴은 기존 건강기능식품과 화장품에서의 활용을 넘어 치료제, 백신까지 활용 범위가 확장되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글로벌 마이크로바이옴 시장은 2022년부터 2026년까지 연평균 13.1% 성장하여 2026년 100.9억 달러(약 13조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순천향대학교 휴먼마이크로바이옴 분자제어 연구센터는 과기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선도연구센터 사업의 일환으로 총사업비 170억 규모로 2023년 6월부터 7년간 현대의학의 난제인 고위험 감염질환 및 대사질환에 대한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 연구를 수행한다. 기존 구축된 프로바이오틱스·마이크로바이옴 상용화연구센터(PMC)의 인프라와 선행연구 기술을 바탕으로 미래 첨단바이오산업을 이끌어갈 기술로 평가받는 ‘휴먼 마이크로바이옴’ 연구에 몰두하고 있다.

미생물실증지원센터는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와 전라남도의 ‘백신글로벌산업화기반구축사업’을 통해 설립되어 백신 및 치료제의 국내·외 비임상·임상 시료를 제작하는 등 적극적으로 운영을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 코로나19로 주목받은 첨단기술인 mRNA 백신을 개발하는 기업 대상으로 개발부터 생산까지 지원하기 위한 정부 사업 또한 수행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마이크로바이옴 기술에서의 연구개발 협력을 강화하여 향후 마이크로바이옴 산업에서의 역량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