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11:10 (월)
티앤알바이오팹-에피바이오텍, 탈모치료제 공동 개발 추진
티앤알바이오팹-에피바이오텍, 탈모치료제 공동 개발 추진
  • 박세아 기자
  • 승인 2021.06.03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분화줄기세포 활용 탈모치료제 공동 연구개발 및 사업화 추진
에피바이오텍의 모유두세포 배양 기술과 티앤알바이오팹의 역분화줄기세포 세포주 융합
성종혁 에피바이오텍 대표이사(왼쪽에서 2번째)와 윤원수 티앤알바이오팹 대표이사(3번째)(사진=티앤알바이오팹)
성종혁 에피바이오텍 대표이사(왼쪽에서 2번째)와 윤원수 티앤알바이오팹 대표이사(3번째)(사진=티앤알바이오팹)

[바이오타임즈] 3D 바이오프린팅 전문 기업 티앤알바이오팹(246710, 대표이사 윤원수)이 신약후보 물질 개발 기업 에피바이오텍(대표이사 성종혁)과 손잡고 탈모치료제 공동 개발에 나선다.

양사는 역분화줄기세포를 이용한 탈모 질환 대상 줄기세포 치료제의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티앤알바이오팹은 지난해 경북대와의 협업을 통해 전분화능을 가진 역분화줄기세포(유도만능줄기세포) 세포주를 확보하고 이를 통해 오가노이드(장기유사체), 세포치료제 등 다양한 상용화 제품을 개발 중이다. 일본 아카데미아 재팬(iPS Academia Japan, Inc.)과 심근세포 판매권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해 자사의 역분화줄기세포 기반 심근세포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에피바이오텍은 탈모 등 피부 질환 관련 신약후보 물질 연구개발 전문기업으로, 혁신적인 고유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탈모 치료 신약후보 물질 연구개발을 추진 중이다. 최근 사업다각화를 꾀하며 사명을 스템모어에서 에피바이오텍으로 변경했으며, 성종혁 대표이사는 연세대 약학과 교수로 유전자/세포 기반 탈모 치료제 개발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에피바이오텍의 고유 플랫폼 기술은 뒷덜미 모낭 2~3개로 충분한 발모 효과를 낼 수 있는 모유두세포를 대량 배양하는 환자 맞춤형 탈모 치료방식(EPI-001)과 유전자 편집 기술을 활용해 비-바이러스성 발모 유전자 삽입을 통한 기능 강화 모유두세포를 제작하는 기술이다.

티앤알바이오팹과 에피바이오텍은 유기적인 공동 연구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각사가 보유한 세포주와 기술력을 융합함으로써 효과적인 탈모치료제 개발 및 사업화를 추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의 효력 기간을 2년으로 정하고 추가적인 협력이 필요할 시 상호 우선협상자가 될 수 있도록 협의했다.

윤원수 티앤알바이오팹 대표이사는 “에피바이오텍이 가진 모유두세포 분화 기술과 당사의 역분화줄기세포 세포주는 높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결합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탈모 질환 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의 기술력과 잠재력을 더욱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바이오타임즈=박세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