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0 01:30 (월)
강스템바이오텍, 급성호흡곤란증후군 치료제 개발 국책과제에 선정
강스템바이오텍, 급성호흡곤란증후군 치료제 개발 국책과제에 선정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1.09.1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제1차 범부처 재생의료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 선정
줄기세포치료제, 코로나19 사망률 낮춰 코로나19 극복 방안제시 할 것
(사진=강스템바이오텍)
(사진=강스템바이오텍)

[바이오타임즈] 강스템바이오텍(대표 나종천)은 ‘면역조절능 특화 줄기세포를 이용한 급성호흡곤란증후군(이하ARDS, Acute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 치료제 개발’이라는 과제명으로, 2021년 제 1차 범부처 재생의료기술개발사업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범부처 재생의료기술개발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가 재생의료 핵심 원천기술 확보와 임상 연계를 통한 재생의료 치료제 및 치료 기술 확보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강스템바이오텍은 2020년부터 ARDS 적응증에 대해 기초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이번 과제 선정을 통해 2021년부터 2024년까지 총 12억 5,000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된다. 이를 통해 △후보 물질 선정 및 평가 시스템 구축 △효력시험, 기전 연구 △GLP 비임상시험/Clinical Lot 제조/임상 1상 신청 △임상 1상 승인, 바이오마커 발굴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급성호흡곤란증후군은 바이러스, 폐렴, 외상, 패혈증 등 다양한 외부 자극에 의해 유발되는 질환으로 저산소증, 호흡부전을 수반하며, 약 2~3주 이후에는 폐 섬유화가 초래되어 사망에까지 이르게 되는 질환이다. 이는 중증 코로나19 환자가 사망하게 되는 주요 원인이기도 하다. 사망률이 30~50%에 이르지만 아직 인공호흡기와 보존적 치료에만 의존하는 상황이다.

강스템바이오텍은 이번 과제를 통해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줄기세포치료제 개발 노하우와 줄기세포의 면역조절능을 향상하는 프라이밍 기술을 적용하여 급성호흡곤란증후군 질환에 대한 차세대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에 도전한다.

이번 과제의 위탁과제기관은 회사와 MOU 체결을 진행한 분당서울대병원의 호흡기 내과 연구팀으로, 인체 세포 기반 평가 시스템을 이용하여 차세대 줄기세포치료제의 효능 확인과 바이오마커 발굴을 함께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나종천 대표는 “강스템바이오텍은 이미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인 퓨어스템-알에이주가 면역반응을 조절하는 기전을 명확히 밝혀, 2020년 5월에는 코로나19로 인한 급성호흡곤란증후군 환자를 대상으로 식약처로부터 치료목적 사용승인을 받아 환자를 대상으로 투약이 진행된 바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강스템바이오텍은 제대혈 유래 줄기세포에서 발현하는 면역 수용체를 활성화해 면역조절능을 극대화하는 기술과 사이토카인 전처리 조건을 이미 확립한 바 있어 빠른 속도로 기존의 약물은 물론, 다른 세포치료제와도 차별화된 효능을 나타내는 급성호흡곤란증후군 치료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