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8 10:55 (목)
넥스모스-경희대 김연정 교수팀, “DNA압타머 혈관성 치매 효과” SCI급 국제학술지 등재
넥스모스-경희대 김연정 교수팀, “DNA압타머 혈관성 치매 효과” SCI급 국제학술지 등재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1.06.29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NA압타머의 혈관성 치매에 대한 탁월한 효과와 기전 규명
파킨슨, 치매 등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의 개발에 기여 기대
넥스모스, “DNA압타머 혈관성 치매 효과” SCI급 국제학술지인 ‘IJMS’에 등재(사진=넥스모스)
넥스모스, “DNA압타머 혈관성 치매 효과” SCI급 국제학술지인 ‘IJMS’에 등재(사진=넥스모스)

[바이오타임즈] 최근 국내 기업이 DNA 압타머 복합체를 활용해 혈관성 치매의 개선 가능성을 제시한 논문을 SCI급 국제학술 저널에 실어 관심을 끌고 있다.

㈜넥스모스는 세계 최초로 자체 개발한 원천 물질인 DNA압타머의 혈관성 치매에 대한 탁월한 효과와 그 기전을 규명한 논문을 세계적 권위의 SCI급 국제학술지인 IJMS(International Journal of Molecular Science, IF 4.556)에 등재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연구 논문은 기존에 공동개발한 DNA 압타머 복합체인 ‘NXP031’를 파킨슨병 동물 모델에 적용, 신경보호 효과를 확인하여 연구 결과를 낸 경희대학교 김연정 교수팀에 의해 진행되었다.

혈관성 치매는 알츠하이머성 치매 다음으로 발병 빈도가 높은 치매 종류다. 뇌혈관 내 혈류의 장애 등으로 인해 뇌 세포로 충분한 산소와 포도당의 공급이 저하되고 이로 인해, 뇌세포가 지속해서 손상을 입게 되어 치매를 유발하는 질환이다. 전체 치매 환자 10명 중 2명은 해당 질병일 정도로 매우 흔한 유형의 치매이다.

혈관성 치매는 고혈압, 당뇨와 같은 만성 성인병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에게서 높은 발병률을 보이며, 비만, 수면 부족, 과음, 흡연 등으로 뇌졸중이 여러 차례 재발했던 환자에게서 많이 발생한다. 이러한 혈관성 치매의 진행은 만성적인 뇌혈관 내 혈액 관류의 장애가 주된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넥스모스, “DNA압타머 혈관성 치매 효과” SCI급 국제학술지인 ‘IJMS’에 등재(사진=넥스모스)
논문에 실린 VaD(만성 뇌 관류 장애 동물모델)에서 vehicle(위약군) 투여 대비 DNA 압타머 복합체인 ‘NXP031’을 중농도(M)에서 고농도(H)까지 투여했을때 해마 부위의 4NHE(산화스트레스 마커)가 Sham(정상군)과 비슷하게 정상으로 돌아온 모습과 그래프(사진=넥스모스)

논문 내용에 따르면 만성적인 뇌 혈류 장애는 산화 스트레스, 신경 염증 및 혈액-뇌-장벽 (BBB)의 파괴를 유도하여 뇌의 여러 영역을 손상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본 실험에서 만성 대뇌 저관류로 유발한 혈관성 치매 쥐 모델에서 DNA 압타머 복합체 ‘NXP031’를 투여한 그룹이 Nrf2-ARE 경로를 활성화하여 항산화효소인 SOD-1 및 GSTO1/2의 발현을 증가시켰다. 이를 통해 세포내 항산화 방어기전을 증가시켰고, 만성 뇌 관류 장애 후 발생하는 미세아교세포 활성화 및 산화 스트레스를 감소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NXP031’를 투여한 그룹에서 뇌혈관의 기저층, 내피세포 및 주변 세포들의 주요 구성 단백질 발현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아 뇌혈관 통합성을 유지하고, 혈액-뇌-장벽을 보호함으로 인지 장애를 개선하는 것을 확인했다.

DNA 압타머는 DNA 연구 학계에서 ‘차세대 바이오 의약품’으로 떠오르는 혁신물질이다. 일반 DNA와 달리 DNA 압타머는 특정 물질을 타깃으로 활동해 해당 물질과 결합하는 능력을 갖췄다. 또 압타머는 화학적 합성물질이 아닌 DNA 물질로 인체에 투입해도 체내 면역반응 등 부작용이 거의 없다는 것이 치료제로서의 최대 장점으로 꼽힌다. 넥스모스는 이러한 장점을 활용하여 퇴행성 뇌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툴로써 활용하고자 압타머를 연구하고 있다.

경희대학교 김연정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새로운 압타머 복합체 ‘NXP031’이 만성 뇌 관류저하에 의해 유도된 혈관성 치매에 대한 치료제로서 개발 가능성이 있음을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넥스모스 손상호 전무는 “’NXP031’은 뇌 관류 장애의 주요 원인인 활성산소(ROS)를 제거하는 항산화 기전을 활성화시켜 퇴행성 뇌질환의 근본적인 치료의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연구 협력을 통해서 파킨슨 및 알츠하이머병, 혈관성치매와 같은 퇴행성 뇌 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의 개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