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거, 에이비엘바이오서 도입 ‘ABL001’ 일부 권리 중국에 기술이전
트리거, 에이비엘바이오서 도입 ‘ABL001’ 일부 권리 중국에 기술이전
  • 박정윤 기자
  • 승인 2021.01.22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긍정적인 임상 1상 데이터로 중국 임상 가속화 예상

[바이오타임즈] 이중항체 전문기업 에이비엘바이오(대표 이상훈)는 트리거 테라퓨틱스(TRIGR Therapeutics)에 기술 이전한 ABL001(TR009/NOV)의 일부 권리가 중국 면역 항암 전문기업 엘피사이언스(Elpiscience)에게 기술이전 됐다고 밝혔다.

ABL001은 이중항체 최초로 국내 임상에 진입한 후보물질이다. VEGF와 DLL4를 이중으로 타깃함으로써 암 조직 내 신생혈관 생성을 억제해 암을 사멸시키는 작용기전을 갖는다. 현재 국내에서 임상 1b상 병용투여를 진행 중이다.

트리거는 지난 21일 전 암종에 대한 중국, 홍콩, 마카오와 대만 내 독점 개발과 판매 권리를 중국 엘피사이언스에 양도했다. 엘피사이언스는 텐센트(Tencent), 릴리 아시아 벤처스(Lilly Asia Ventures), 힐하우스 캐피탈 그룹(Hillhouse Capital Group)과 같은 유명기업들로부터 투자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이번 계약의 총계약 규모는 1억 1,700만 달러로, 계약금 700만 달러가 포함되어 있으며 경상기술료(로열티)는 별도다. 에이비엘바이오와 트리거는 양사가 합의한 비율대로 수익을 나누게 된다.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이사는 “최근 글로벌 제약사 일라이 릴리가 네덜란드의 메루스(Merus)가 개발한 이중항체 치료제를 독점 개발하기 위해 제휴를 맺은 것처럼, 차세대 항암제로서의 이중항체에 대한 글로벌 수요가 매우 높다”라며 “이번 기술이전 건을 통해 ABL001의 중국 임상 역시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앞서 ABL001의 국내 권리도 한독에 이전한 바 있으며, 양사는 최근 고무적인 임상 데이터를 바탕으로 향후 임상 계획을 논의 중이다.

에이비엘바이오 관계자는 “ABL001이 국내외적으로 많은 관심을 받는 이유는 임상 시험에서 담도암 환자들에서 종양 크기가 절반 가까이 감소하는 등 긍정적인 데이터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블록버스터 항암제인 아바스틴(Avastin)보다 우월한 효능을 나타내고 있어 향후 임상 기대가 크다”라며 “3분기 내로 임상 1상 환자 투여를 완료하고 연내 최종 임상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바이오타임즈=박정윤 기자] bear870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