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코로나19 치료·예방’ 허위·과대광고 강력 제재
식약처, ‘코로나19 치료·예방’ 허위·과대광고 강력 제재
  • 박세아 기자
  • 승인 2021.01.12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적·객관적 근거 없는 온라인 허위정보 집중 점검
사이버시민감시단과 민간광고검증단 운영
(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
(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

[바이오타임즈] 최근 클로로퀸, 덱사메타손 등 코로나19 치료나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식품과 의약품의 허위·과대광고와 불법 유통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가 집중 점검에 나선다.

식약처는 과학적 근거 없이 코로나19 치료 및 예방 효과를 허위로 광고·판매하는 식품·의약품의 불법유통을 연중 집중적으로 점검한다고 12일 밝혔다.

주요 점검대상은 ▲클로로퀸, 덱사메타손 등 의사의 상담·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 ▲허가받지 않았음에도 코로나19 치료·예방 효과가 있다고 광고하는 의료기기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다고 광고하는 식품 등이다.

식약처는 이들이 온라인 쇼핑몰, 해외 직구, 구매 대행, 중고거래 사이트 등을 통해 불법적으로 광고·판매되는지를 집중 점검하고, 마스크, 손소독제 등 코로나19 보호물품(손세정제, 체온계 등)에 대한 허위·과대 광고도 감시한다.

점검을 통해 적발된 사이트는 신속하게 차단하고, 고의·상습 위반자에게는 행정처분, 수사의뢰 등 강력한 조처를 할 예정이다.

특히 의료인이 유튜브 등 온라인에서 허위·과대 광고를 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관계 기관과 협조해 제재할 예정이다.

아울러 과학적 근거 없이 코로나19 치료 및 예방 효과를 허위로 광고·판매하는 식품·의약품 등의 불법유통을 근절하기 위해 일반 시민들로 구성된 ‘사이버시민감시단’을 운영해 새롭게 등장하는 허위·과대 광고 유형을 모니터링하며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사이버 시민 감시단은 유사과학 등을 마케팅에 활용하여 허위·과대광고하는 제품 등 을모니터링하고 올바른 정보를 홍보하는 역할을 한다.

또한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간광고검증단’을 운영해 식품·화장품 등의 광고를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기준으로 검증할 계획이다. 민간 광고 검증단은 의사·교수 등 외부 전문가 42명으로 구성하며, 국민 생활밀착 제품에 대한 치료·효능 광고를 과학적이고 객관적으로 검증·자문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코로나19 치료·예방에 대한 허위·과대 광고 근절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박세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