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럼제약, 임상의학팀 신설해 신약 개발 탄력
메디포럼제약, 임상의학팀 신설해 신약 개발 탄력
  • 박세아 기자
  • 승인 2020.08.05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 전문가 영입 등 R&D 전문 회사 도약 기반 마련
메디포럼제약 CI (출처: 메디포럼제약)
메디포럼제약 CI (출처: 메디포럼제약)

[바이오타임즈]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개발 전문 제약사 메디포럼제약(047920, 대표이사 박재형)이 임상의학팀을 신설했다고 5일 밝혔다.

메디포럼제약에 따르면, 회사는 최근 컨슈머헬스케어팀을 신설한 데 이어 임상의학팀도 새롭게 구성해 제네릭 제조사에서 R&D 전문 회사로 전환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이를 위해 다국적 임상시험수탁기관(CRO)과 제약사에서 경험이 풍부한 임상 전문가를 영입하기도 했다.

임상의학팀은 앞으로 이스라엘 STM사와 진행 중인 다중 항생제 내성 치료제 개발과 싱가포르 타우알엑스(TauRx)사에서 글로벌 3상 진행 중인 치매 치료제 신약을 국내에 도입하는 업무를 전담할 예정이다.

또한, 메디포럼제약은 신설한 임상의학팀을 중심으로 자체 개발 중인 장기지속형 주사제의 임상 준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에 더해 현재 진행 중인 글로벌 임상 공동 연구 프로젝트도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메디포럼제약 관계자는 “이번 임상의학팀 신설로 R&D 진행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회사의 매출과 수익구조가 개선되고 있는 만큼, 임상의학팀을 중심으로 더욱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메디포럼제약은 이와 관련하여 지난 30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원하는 '산학연 Collabo R&D 사업'과 '중소기업기술혁신개발사업 시장대응형 과제'에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힌 바 있다.

 

[바이오타임즈=박세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