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티스, 코스닥 상장… 디지털 투명교정 등 신사업 ‘박차’
덴티스, 코스닥 상장… 디지털 투명교정 등 신사업 ‘박차’
  • 강철현 기자
  • 승인 2020.07.03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하반기, 디지털 투명교정 사업 ∙ 디지털 덴티스트리 토탈 플랫폼 구축
80여 개 글로벌 네트워크 보유… 신제품 출시로 하반기 성장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
덴티스 CI (제공: 덴티스)
덴티스 CI (제공: 덴티스)

[바이오타임즈] 임플란트 기반 디지털 덴티스트리 기업인 ㈜덴티스(대표이사 심기봉)가 하나금융9호스팩(261200)과의 스팩 합병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3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고 밝혔다.

덴티스는 지난 달 15일 합병 등기일을 맞아 합병종료보고 이사회 결의를 갖고 증권발행 실적보고서를 제출하면서 상장을 위한 절차를 마무리한 바 있다.

덴티스 측은 스팩 합병 일정이 마무리되면서 올 하반기 신제품 출시 계획에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덴티스의 신제품들은 초정밀 4K LCD 3D 프린터 및 덴처(틀니)소재, UV조사기, 콜라겐 등이 있으며, 이후 회사는 디지털 투명교정 사업을 연내 론칭하며 본격적인 시장 진출을 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글로벌 투명교정 시장은 지난 2016년 3조 1,000억원에서 오는 2025년 8조 8,000억원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신흥 시장이다. 

덴티스는 국내 최초로 디지털 투명교정 사업을 위한 셋업용 소프트웨어 ‘DICAON 4D’를 독자개발해 출시한 후 자체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사업을 위한 기반을 다지며 기존에 독자 개발한 치과용 3D프린터 기술과 임플란트 기술을 접목해 진단부터 임플란트 제조 및 치료까지 지원하는 국내 유일 디지털 덴티스트리 토탈 플랫폼 구축도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한 플랫폼을 이루는 모든 디지털 덴티스트리 핵심기술을 독자개발해 자체 기술력으로 완벽한 상품화 및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덴티스는 이러한 신사업을 바탕으로 하반기부터 국내 및 해외시장으로의 진출 및 성장을 도모한다. 

이미 80여 개국에 치과용 임플란트 및 3D프린터, 의료용 수술등 제품을 수출하고 있고, 앞으로 영국, 사우디아라비아, 페루, 오만, 알제리, 카자흐스탄 등 6개 국에 신규 진출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심기봉 덴티스 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장상황 속에서도 스팩 합병을 통한 상장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서 회사의 가능성을 인정 받았다고 생각한다”며 “상장 후에도 덴티스가 보유한 독자적인 핵심 기술과 다양한 노하우들을 바탕으로 신사업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디지털 투명교정 사업과 디지털 덴티스트리 토탈 플랫폼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 이를 발판으로 장기적인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힘찬 첫발을 내디딜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덴티스의 심기봉 대표(사진 왼쪽에서 네 번째)와 임직원 및 관계자가 한국거래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덴티스)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덴티스의 심기봉 대표(사진 왼쪽에서 네 번째)와 임직원 및 관계자가 한국거래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덴티스)

[바이오타임즈=강철현 기자] kch@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