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03:05 (월)
강원연구원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컨트롤 타워 구축해야"
강원연구원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컨트롤 타워 구축해야"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03.3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 (강원연구원 제공) © News1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 (강원연구원 제공) © News1

[바이오타임즈] 강원도가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 지정 이후 컨트롤 타워 기능을 할 가칭 ‘광역 디지털헬스케어 상생협력센터’의 선제적 구축이 요구되고 있다.

29일 강원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지정된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 특구는 원주, 춘천을 중심(767.08㎢)으로 4년간 410억원을 지원받아 바이오‧의료기기산업 융복합 디지털헬스케어 산업을 활성화 한다.

특구로 지정되면 기존 법‧규제에 얽매이지 않고 디지털헬스케어 관련 신기술‧제품 등 실증‧상용화를 통해 지역 내 투자유치, 알자리 창출, 지역 활성화, 국가 산업경쟁력 강화 등에 기여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

특히 도내 18개 시‧군 산업 활성화와 연계산업 육성을 위한 중요한 기회로 바이오, 의료기기, IT, 의료 등 융복합 산업 활성화를 위한 도내 산‧학‧연‧병‧관 중심 협력체계 조성을 위한 기반이 된다.

또 정보통신기술(ICT)과 헬스케어 융복합을 통한 수요자 맞춤형 헬스케어 비즈니스 생태계 구축으로 시범사업, 원천‧연계기술 개발, 제품개발 지원 확대 등 신산업 고도화를 추진할 수 있다.

아울러 강원도의 입지적 특성으로 인해 발생되는 의료접근성 해소를 위해 규제자유특구 지정은 산업 활성화뿐만 아니라 공중보건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이에 도내 의료, 바이오, 의료기기, ICT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중심으로 한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컨트롤 타워를 선제적으로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 또한 제기된다.

전 세계적으로는 4차 산업혁명의 ICT가 산업 전반의 패러다임 변화를 이끌고 있어 일본, 중국, 미국 등에서도 신산업으로 집중 육성되고 있다.

앞서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는 지역산업 육성을 위해 규제샌드박스 등 규제특례와 지자체‧정부 투자계획을 포함한 특구계획에 따라 전국 14곳의 특구를 지정했다.

강원연구원 박상용 연구위원은 “강원도, 춘천시, 원주시를 비롯한 바이오, 의료기기 등 관련 분야 산업체, 대학, 연구소, 의료기관, 지자체, 지원기관 등을 중심으로 컨트롤 타워를 구축해야 할 때”라며 “유관부처 연계사업 유치전략 수립, 광역 간 연계 활성화 및 기업지원‧유치 방안모색 등 정책과 행‧재정적 지원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디지털헬스케어는 개인 건강, 의료 정보, 기기, 플랫폼 등을 다루는 분야로 의료 IT 분야에서 예방, 진단, 치료, 사후관리가 가능한 종합의료서비스로 정의하고 있다.

<기사출처_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