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3 02:00 (토)
한국바이오협회, 국내 화이트바이오 기업의 유럽 진출 모색
한국바이오협회, 국내 화이트바이오 기업의 유럽 진출 모색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2.28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바스프, 스위스 바이오가스 취리히 및 액스포 등 방문해 화이트 바이오 현황 파악
국내 기업들, 해외기업과의 협력 및 해외 정부의 정책 동향에 따른 대응 필요

[바이오타임즈] 한국바이오협회가 화이트바이오 선진국인 유럽을 직접 찾아 국내 관련 기업의 진출을 위한 방법을 모색한다.

협회는 화이트바이오 관련 정부 R&D 지원기관, 기업 및 전문가들과 함께 화이트바이오 분야 선진국인 유럽의 기관 및 시설을 2월 27일부터 3월 3일(현지 시각, 중부 유럽 표준시)까지 방문한다고 28일 밝혔다.

화이트바이오는 식물 등 재생 가능한 자원을 이용한 제품 및 연료를 생산하는 기술 분야로 바이오 플라스틱 및 바이오연료 등이 이에 속하며, 유럽이 최대 규모의 시장이다.

이번 탐방에서는 독일의 대표적인 바이오 플라스틱 생산기업인 바스프(BASF) 및 바이오텍(Biotec)을 방문, 기술개발과 함께 생활용품에 활용하고 있는 현황을 파악하고, 양국 기업 간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또한, 스위스 최대 바이오가스 생산시설인 바이오가스 취리히(Biogas Zurich AG)와 최대 재생에너지 생산기업인 액스포(AXPO)를 방문해 재생에너지 생산과정 및 유통 관련 정보를 파악한다.

아울러, EU 경제 관련 기관, 주 스위스 및 벨기에 한국대사관 관계자, 한국무역협회 브뤼셀 지부장과의 면담을 통해 국내기업의 유럽진출을 위한 기회를 찾는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탄소중립, 폐플라스틱 및 화학물질 등 환경문제에 대응하며 지속 가능한 산업 구조로 개편해 나가기 위해 화이트바이오 시장은 확대되고 있다.

미국, 유럽 등 주요 선진국에서는 화이트바이오 제품 우선 구매 및 인증 제도를 운영하고, 원료가 되는 식물의 바이오매스 활용 확대 및 공정 개발을 위한 대규모 R&D를 진행하고 있다. 독일의 바스프(BASF)는 플라스틱 원료인 숙신산, 생분해성 소재인 PBAT, 미국의 네이처웍스(NatureWorks)는 친환경 수지인 PLA를 생산하는 등 해외 주요 기업이 화이트바이오 산업의 핵심 분야인 바이오 플라스틱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CJ제일제당, GS칼텍스, 대상, SKC, LG화학 등 국내 바이오 및 석유화학기업들도 화이트바이오 기술개발과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으나, 협소한 국내시장과 해외 주요 기업에 비해 비교열위인 기술력과 가격경쟁력을 극복하기 위해 향후 해외시장에 진출할 때 해외기업과의 협력 및 해외 정부의 정책 동향에 따른 대응이 더욱 필요하다.

한국바이오협회는 바이오기업과 석유화학기업 간 협력 활성화, 바이오매스 기반 화학제품 개발, 제도개선 및 인센티브 발굴 등을 위해 2021년 4월 화이트바이오 연대협력 협의체를 발족했으며,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석유화학협회와 함께 지원하고 있다. 이번 방문도 화이트바이오 연대협력 협의체 지원의 일환으로 국내 화이트 바이오 기업들의 유럽 시장 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추진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