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5 06:35 (목)
SK바이오팜,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 22년 美 매출 전년 比 2배 이상 증가
SK바이오팜,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 22년 美 매출 전년 比 2배 이상 증가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2.09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년 미국 매출 1,692억원 전년 比 116% 증가…연초 목표 초과 달성
SK바이오팜 연결재무제표 기준(잠정) 매출 2,462억 원…영업손실 1,311억원
올해 미국 매출 3,000억 원 목표…4분기 흑자 달성 예상
SK바이오팜이 독자 개발한 뇌전증 혁신 신약 세노바메이트(사진=SK바이오팜)
SK바이오팜이 독자 개발한 뇌전증 혁신 신약 세노바메이트(사진=SK바이오팜)

[바이오타임즈] SK바이오팜이 2022년 세노바메이트 미국 매출 1,692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2배 이상 성장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SK바이오팜이 지난해 제시한 세노바메이트 미국 매출 목표(1,600억 원)를 초과 달성한 수치로, 2020년 5월 미국 출시 이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SK바이오팜의 2022년 연 매출은 2,462억 원, 영업손실은 1,311억 원이다. 세노바메이트의 글로벌 기술 수출 관련 수익 감소로 영업실적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세노바메이트(미국 제품명: 엑스코프리®/XCOPRI®)의 2022년 미국 매출은 전년 대비 116.3% 증가했다. 4분기 매출은 49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8.2% 증가하며 탄탄한 매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 내 총처방 수(TRx)도 지속해서 증가해 지난 12월 월간 처방 수는 17,563건으로, 경쟁 신약의 32개월 차 평균 처방 수의 약 1.9배 수준을 기록했으며 4분기 총처방 수는 약 5만 건을 기록하며 전 분기 대비 11% 증가했다.

SK바이오팜은 이러한 성장 모멘텀을 통해 현지 의료 전문가 및 환자들을 대상으로 더욱 공격적인 영업 및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올해 세노바메이트의 미국 매출은 2,700억 원~3,000억 원 수준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 외 DP/API 매출, 기존 계약 관련 진행 매출 등 올해 기타 매출로 600억 원 이상을 예상해 올해 4분기에는 분기 기준 흑자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올 4분기를 목표로 하는 흑자 달성은 지난 2021년과 달리 대규모 일회성 수익 없이 세노바메이트의 미국 매출이나 로열티 등 지속 가능한 매출만으로 달성하는 것으로서, ‘지속 가능한 흑자구조’의 정착을 의미한다는 설명이다.

SK바이오팜은 중장기적으로 ▲세노바메이트의 미국 성장 가속화 ▲글로벌 진출 확대 ▲ 뇌질환 영역 파이프라인 확대 ▲R&D 플랫폼 혁신이라는 네 가지 핵심 성장 전략을 통해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회사는 현재 세노바메이트는 전신 발작 적응증 및 투약 가능 연령층을 성인에서 청소년까지 확대하기 위한 다국가 임상을 진행 중이다. 세노바메이트 외에도 희귀 소아 뇌전증 치료제인 카리스바메이트 임상 3상, 차세대 뇌전증 신약 SKL24741 임상 1상, 표적 항암 신약 SKL27969 임상 1/2상 등 임상을 다수 진행 중이다.

세노바메이트의 글로벌 진출도 확대될 예정이다. 유럽에서는 기존 출시한 15개국에 더해, 올해 8개국에 추가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SK바이오팜은 R&D 플랫폼의 혁신을 위해 AI(인공지능)ᆞ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활용을 가속화해 R&D 방법론을 확대하고 있다. CES 2023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제로 글래스TM’ 및 ‘제로 와이어드TM’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DTx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다. miRNA 기반 뇌질환 치료제 개발 기업 바이오오케스트라 및 표적단백질분해(TPD) 기술을 보유한 유빅스테라퓨틱스와 협력해 신약 공동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