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7 09:50 (금)
셀트리온헬스케어,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베그젤마’ 日 출시
셀트리온헬스케어,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베그젤마’ 日 출시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01.2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2위 베바시주맙 시장 일본서 안정적인 시장 안착 기대
램시마, 허쥬마가 쌓아 올린 성과를 토대로 성공적인 처방 확대 위해 마케팅 총력 계획
베그젤마(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베그젤마(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바이오타임즈]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글로벌 바이오제약 시장에서 영향력이 큰 일본에서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베그젤마(성분명: 베바시주맙)를 출시하며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했다. 일본 베바시주맙 시장은 약 9,000억 원 규모로 단일 국가로는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시장이다.

베그젤마는 지난해 9월 일본 후생노동성(MHLW)으로부터 전이성 직결장암, 비소세포폐암, 전이성 유방암 등 주요 적응증에 대한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일본에서 베그젤마가 타깃하고 있는 암 질환의 경우 바이오시밀러에 우호적인 DPC(Diagnosis Procedure Combination) 제도의 영향을 받고 있기 때문에 안정적인 시장 진입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DPC 제도는 특정 질환에 대해 정부에서 치료 비용을 정하는 일본식의 포괄수가제이다. 가격 경쟁력 있는 의약품을 처방할 경우 제품 간 가격 차이로 인해 절감되는 비용만큼 병원의 수익이 늘어나게 되며, 동시에 정부에서는 환자부담금 및 정부 환급금 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러한 특성으로 인해 일본에서 DPC 제도는 바이오시밀러, 제네릭 등에 우호적인 정책으로 평가받고 있다.

실제 유방암, 위암 적응증을 타깃하는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가 작년 3분기 기준 일본에서 57%(IQVIA)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오리지널을 넘어선 2021년 이후부터 현재까지 트라스투주맙 처방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허쥬마 판매 과정에서 얻은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같은 항암 계열 바이오시밀러인 베그젤마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이끌 계획이다. 특히, 베그젤마 출시로 제품 포트폴리오가 확대됨에 따라 패키지 딜(Package Deal) 등 한층 다양해진 마케팅 전략 도입이 가능해지는 만큼 기존 제품과의 판매 시너지를 바탕으로 처방 확대를 도모한다는 전략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일본은 인구 고령화가 가속화되면서 정부의 재정 부담을 완화시킬 수 있는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늘고 있고, 병원에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내원 환자가 감소하여 수익성 개선에 대한 니즈가 높아지면서 DPC 제도를 활용한 바이오시밀러 처방 확대가 지속되고 있다”면서 “새로 출시된 베그젤마가 일본 시장에 안정적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는 만큼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 허쥬마가 쌓아 올린 성과를 토대로 성공적인 처방 확대를 이룰 수 있도록 마케팅 활동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