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4 15:50 (월)
딥노이드, 군 거점 병원 10개소에 AI 진단 서비스 설치...군 병원 간 의료영상 공유
딥노이드, 군 거점 병원 10개소에 AI 진단 서비스 설치...군 병원 간 의료영상 공유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12.2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부대에서 발생 위험 큰 척추압박골절, 손목 골절 등 진단 및 대상 질환 확대
군이 보유한 X-ray, MRI 등 의료데이터를 AI가 분석해 군의관 진단지원
딥노이드가 국군의무사령부와 함께 군의료 수준을 격상하고 환자 중심의 진료서비스 품질향상을 위해 군병원간 의료영상 공유 및 인공지능 판독보조서비스를 개발 및 군 거점 병원 10개소 구축을 완료해 군장병들에게 보다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사진=딥노이드)
딥노이드가 국군의무사령부와 함께 군의료 수준을 격상하고 환자 중심의 진료서비스 품질향상을 위해 군병원간 의료영상 공유 및 인공지능 판독보조서비스를 개발 및 군 거점 병원 10개소 구축을 완료해 군장병들에게 보다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사진=딥노이드)

[바이오타임즈] 의료 AI 전문기업 딥노이드(대표이사 최우식)가 국군의무사령부와 함께 군 의료 수준을 격상하고 환자 중심의 진료 서비스 품질향상을 위해 군 병원 간 의료영상 공유 및 인공지능 판독 보조 서비스 개발 및 군 거점 병원 10개소 구축을 완료해 군 장병에게 더욱 나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9일 밝혔다.

군 장병들이 군 병원에 진료를 받기 위해서는 사단 의무대에서 촬영한 X선, 초음파,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등 ‘의료영상’ 데이터가 가지고 다녀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하지만 의무사령부에 게이트웨이 서버를 설치해 타 병원 의료영상 데이터를 신속히 조회해 군 장병들의 진료 절차를 간편하게 만들었다. 특히 영상 판독이 어려운 사단 의무대에서도 AI 진단 보조 서비스를 통해 환자 질병을 조기 진단할 수 있어 군 의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있다.

딥노이드는 현재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AI-X 사업에 참여하며 AI 진단 서비스 고도화와 PACS시스템 연동, 시범부대 설치 등을 제공하고 있다. 흉부 및 근골격 군 데이터의 참조표준을 구축하고 AI 모델 개발과 식약처 인허가를 추진했으며, 흉부(DEEP:CHEST-XR-03), 척추(DEEP:SPINE-SC-01), 척추 (DEEP:SPINE-CF-01) 3건의 신규 인허가를 취득했다.

의무사 관계자는 “군 병원이 현재 사용하는 의료 영상저장전송시스템(PACS)은 전송방식이 복잡하고 동기화 등 유지관리에 어려움이 많다”고 설명하면서 “이를 적극적으로 개선해 각 병원의 환자 영상정보를 원활하게 공유함으로써 환자 중심의 신속한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군 병원 간 의료영상 판독 협진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딥노이드 컨소시엄은 전문인력이 부족한 군 병원·의무대에 군의관의 진료를 지원하기 위해 군 장병에게 많이 발생하는 질환 중 의료영상에서 폐경화, 기흉, 척추압박골절, 척추 측만증, 손목 골절 등의 의심 부위를 판독 보조할 수 있는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을 군 거점 병원 10개소에 구축을 완료했다.

딥노이드 최우식 대표이사는 “군부대 내 영상 판독 전문의가 부족했는데 최신 의료 AI 서비스를 통해 군 장병에게 더욱 나은 의료 서비스는 물론 장병진료를 더 빠르고 간편하게 제공해 지속해서 군 장병들의 건강관리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