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12-02 01:40 (토)
네오이뮨텍, “면역항암제 NT-17, 카티치료제 부스터 역할 가능성 확인”
네오이뮨텍, “면역항암제 NT-17, 카티치료제 부스터 역할 가능성 확인”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12.1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혈액암학회에서 CAR-T 병용 초기 데이터 발표
NT-I7, 체외에서 제조해 다시 넣어준 CAR-T 세포도 증폭시킬 수 있다는 것 확인
ASH 2022 네오이뮨텍 포스터 공개 현장(사진=네오이뮨텍)
ASH 2022 네오이뮨텍 포스터 공개 현장(사진=네오이뮨텍)

[바이오타임즈] T 세포 증폭을 유도하는 First-in-Class 차세대 면역항암제를 개발 중인 네오이뮨텍(대표이사 양세환)이 미국 혈액암학회(American Society of Hematology, ASH)에서 NT-I7(물질명: efineptakin alfa)과 CAR-T 치료제 킴리아 간 병용 1b 임상(NIT-112) 초기 데이터를 공개했다.

NIT-112 임상은 거대B세포 림프종 환자(LBCL)를 대상으로 한 1b 임상이며, CAR-T 투여 21일째에 NT-I7을 투여해 안전성과 내약성, 임상2상 권장 투여 용량(RP2D)을 확인하는 것이 주요 목적이다.

이번 포스터에서는 총 7단계의 용량 단계 중 1~3단계(Dose Level 1~3)인 60, 120, 240µg/kg의 임상 데이터를 담고 있다.

환자군 중 DL3 용량의 NT-I7을 투여받은 환자들은 CAR-T 치료 이후 감소한 CAR-T 세포가 다시 증가했다. 이와 함께 절대 림프구 수(absolute lymphocyte count, ALC)도 NT-I7 투여 후 눈에 띄게 높아졌다.

안전성 프로파일도 초기 데이터에서 확인됐다. CAR-T 투여 후 가장 우려가 큰 부작용인 사이토카인 방출 증후군(Cytokine Release Syndrome, CRS)과 연관된 염증 유발 사이토카인들(IL-6, IL-1b, TNF, IL-8)의 수치 변화도 염려 수준 이하로 나타났다.

향후 네오이뮨텍은 NIT-112 임상으로 계획한 나머지 DL4~7에 해당하는 용량(360, 480, 600, 720 µg/kg)까지 투여해 RP2D를 결정하고, 최종 데이터 분석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임상 가속화를 위해 킴리아 외에 승인받은 다른 CAR-T 치료제(예스카다, 브레얀지)로 병용을 확대하는 것을 고려 중이다. 최종 데이터는 CAR-T 병용에 대한 개발 전략에도 반영할 계획이다.

현재 CAR-T 치료제 시장은 생산 시 비용 절감, 적응증 확장, 치료 지속성을 개선하기 위해 다양한 연구가 이어지고 있다. 네오이뮨텍은 NT-I7의 T 세포 증폭 기전이 CAR-T 치료의 지속성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가설을 기반으로 임상을 수행하고 있다.

양세환 네오이뮨텍 대표이사는 “그동안 NT-I7이 T 세포에 작용해 증폭시킬 수 있다는 것을 여러 차례 입증해왔으며, 이번 연구에서는 체외에서 제조해 다시 넣어준 CAR-T 세포도 증폭시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한 뜻깊은 데이터이다”라며 “수억 원을 들여 단 1회만 투여 가능한 CAR-T가 투여된 후 체내에서 감소하면, 감소 속도와 정도에 따라 치료 반응이 떨어지고 재발 가능성도 커진다. 하지만 NT-I7으로 CAR-T를 다시 부스팅 시켜준다면, 현재 치료방식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되어 항암 효과의 지속성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