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22:30 (금)
차백신연구소, 대상포진 백신 국내 1상 승인 받아
차백신연구소, 대상포진 백신 국내 1상 승인 받아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12.06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역증강 플랫폼인 ‘Lipo-pam™(리포-팜)’을 기반으로 한 재조합 단백질 대상포진 백신
출시된 재조합 단백질 백신 대비 통증 없고 ‘대상포진 후 신경통’ 억제 기대

[바이오타임즈] 차바이오텍 계열사인 차백신연구소(261780)가 5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재조합 단백질 대상포진 백신 후보물질인 ‘CVI-VZV-001’을 개발하기 위한 임상1상 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

이번 임상 승인에 따라 차백신연구소는 만 50세 이상 65세 미만의 건강한 성인 24명을 대상으로 CVI-VZV-001의 용량별 안전성과 내약성을 평가하고, 최대 투여 용량 및 2상 임상시험의 권장 용량, 면역원성 등에 대해서 관찰할 계획이다.

대상포진은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가 신경절에 잠복해 있다가 면역력이 저하되면 발병한다. 현재 약독화 생백신과 재조합 단백질 백신 등 2가지 형태의 예방백신이 상용화됐다.

그중 약독화 생백신은 고령층에게 예방 효과가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반면 현재 출시된 재조합 단백질 백신은 고령층에서도 방어 효과가 우수하지만, 백신에 포함된 면역증강제가 심한 통증을 유발한다는 단점이 있다.

CVI-VZV-001은 차백신연구소가 자체 개발한 면역증강 플랫폼인 ‘Lipo-pam™(리포-팜)’을 기반으로 한 재조합 단백질 대상포진 백신이다. 리포-팜이 세포성 면역반응을 유도해 잠복감염 상태에 있는 대상포진 바이러스의 활성화를 억제하여 대상포진을 예방한다.

특히, CVI-VZV-001에 적용된 면역증강 물질은 현재 국내 2b상 중인 만성 B형간염 치료 백신에도 사용되고 있는데, 심각한 통증에 대한 보고가 없다. 이에 대상포진 백신에서도 심각한 통증을 유발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3개월 이상 유지되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PHN)’인 경우에는 현재 해결할 방법이 없다. 차백신연구소의 재조합 단백질 백신은 체내에 세포성 면역반응을 극대화하여 ‘대상포진 후 신경통(PHN)’를 억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차백신연구소 염정선 대표는 “CVI-VZV-001은 차백신연구소가 독자 개발한 면역증강 플랫폼 기술을 적용, 기존 백신의 문제점을 개선해 예방 효과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임상1상 승인을 시작으로 신속하게 임상을 진행해 제품 상용화를 앞당기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