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06:05 (금)
현대바이오, 코로나 임상2상 완료 눈 앞...긴급 사용승인 신청할 것
현대바이오, 코로나 임상2상 완료 눈 앞...긴급 사용승인 신청할 것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2.11.04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 진행 속도 가속화 위해 임상병원 대폭 확대
최근의 임상 참여자는 대부분 새로운 변이 감염자로, CP-COV03의 변이 대응력 확인 기대
현대바이오 서울사무소(사진=현대바이오)
현대바이오 서울사무소(사진=현대바이오)

[바이오타임즈] 현대바이오가 항바이러스제 후보물질인 CP-COV03의 코로나19 임상2상을 이달 내 완료하고 긴급 사용승인 신청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4일 발표했다.

회사의 설명에 따르면 최근 기온이 떨어지면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뚜렷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지만, 기존 코로나19용 먹는 치료제는 새로운 변이에 효능이 있는지를 두고 논란이 벌어지는가 하면 복용 후 리바운드(Rebound, 재발) 등의 문제까지 낳고 있어 현재 코로나19를 제대로 치료할 수 있는 항바이러스제는 사실상 없는 실정이라는 게 의료계 시각이다.

특히 최근 300종 이상의 BA.5 하위 변이가 속출하는 가운데 미국에서 발견되고 있는 BQ.1, BQ.1.1 감염자 비율이 국내에서도 입국자를 중심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어 여러 변이의 동시 유행 우려를 키우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바이오는 이달 내 코로나19 임상 완료와 CP-COV03의 긴급 사용승인 신청 절차 진행을 위해 임상 진행 속도를 최대한으로 끌어올리기로 하고 임상 참여자를 수용할 병상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P-COV03의 임상 수행기관으로 새로 선정된 경북대 의대 본원과 남양주 현대 병원이 오는 7일부터 임상 참여자 모집에 나선다. 이로써 CP-COV03의 코로나19 임상 수행 병원은 다음 주에 9곳으로 늘어나며, 총 병상 수는 150곳을 넘기게 된다. 이들 병원 외에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고려대 안암병원, 이화여대 서울병원, 순천향대 서울병원 등 서울 소재 주요 대형 병원들이 곧이어 임상 환자 모집에 순차적으로 나설 예정이어서 CP-COV03 임상 완료 시점은 회사 측 예상보다 더욱 앞당겨질 수 있다.

현대바이오 관계자는 “최근 겨울철을 앞두고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신종 변이가 계속 출현하면서 확진자가 늘고 있지만, 기존 치료제는 여러 변이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며 “종반부에 이른 CP-COV03의 코로나 임상을 이달 내 모두 완료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동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CP-COV03 임상은 현재까지 순조롭게 진행돼 참여자가 200명을 훌쩍 넘겼다”며 “최근의 임상 참여자들은 대부분 새로운 변이 감염자로 추정되는데 이는 기존 항바이러스제와 차별되는 CP-COV03의 탁월한 변이 대응력을 확인해줄 기회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코로나19 치료제 시장은 여전히 화이자의 팍스로비드가 사실상 독점하고 있다. 올해 3분기 화이자의 팍스로비드 매출은 75억 달러(약 10조 6,000억 원)로, 1분기 14억 달러, 2분기 10억 달러보다 각각 7배가량 늘었다. 화이자는 팍스로비드의 올해 연 매출을 220억 달러(약 31조 원)로 예상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