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3 11:35 (화)
베르티스, 프로테오믹스 기반 난소암 진단용 솔루션 국제학술지에 발표
베르티스, 프로테오믹스 기반 난소암 진단용 솔루션 국제학술지에 발표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2.09.06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 논문 게재 '프로테옴 연구 저널' 표지 이미지(사진=베르티스)
연구 논문 게재 '프로테옴 연구 저널' 표지 이미지(사진=베르티스)

[바이오타임즈] 프로테오믹스(Proteomics, 단백질체학) 기반 정밀의료 기술 개발 기업 베르티스(대표 노동영, 한승만)는 고등급 장액성 난소암(High-grade serous ovarian cancer, HGSOC)의 조기 진단용 단백질 바이오마커를 탐색한 연구 결과가 국제학술지 ‘프로테옴 연구 저널(Journal of Proteome Research)’ 9월호에 게재됐다고 6일 밝혔다.

베르티스는 프로테오믹스와 바이오인포매틱스를 결합하여 암 및 각종 주요 질병에 대한 바이오마커를 개발하고, 진단 및 분석 솔루션으로 제공하는 기업이다. 세계 최초의 프로테오믹스 기반 혈액 검사 유방암 조기 진단 솔루션 마스토체크와 팬오믹스 통합 분석 솔루션 PASS(Pan-omics Analysis Service & Solution)로 프로테오믹스 기술 상용화에 성공했으며, 췌장암, 난소암 등에 대한 조기 진단 솔루션을 위한 연구개발도 진행 중이다.

베르티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1~3기 고등급 장액성 난소암(HGSOC) 진단에 대해 정확도 95%(민감도 100%, 특이도 91%)를 보이는 새로운 다중 바이오마커 패널 후보를 제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화학학회(American Chemical Society)에서 2일 발간한 프로테옴 연구 저널 9월호를 통해 발표됐으며, 특히 16편의 논문이 수록된 이번 호에서 표지 논문(Supplementary Cover Article) 중 하나로 수록됐다.

난소암은 부인과 암 중 사망률 1위로 대부분 초기에 증상이 없으며, 효과적인 조기 진단 수단이 없어 환자의 70%가 3기 이상 진행되어서야 발견된다. 3기부터는 생존율도 급속히 감소하는데, 1기, 2기의 경우 5년 생존율이 각각 76% 이상, 60%~74% 정도이지만, 3기 초 5년 생존율은 41%, 3기 말 23%, 4기에는 11%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HGSOC는 가장 일반적인 난소암 유형으로 전체 난소암의 70%를 차지하며, 수십 년 동안 전체 생존율이 거의 개선되지 않아 조기 진단을 위한 표준 검사법 도입의 필요성이 강조돼왔다.
 

고등급 장액성 난소암 후보 바이오 마커 발굴 과정(사진=베르티스)
고등급 장액성 난소암 후보 바이오 마커 발굴 과정(사진=베르티스)

이번 연구에서 연구팀은 후보 바이오마커 발굴을 위해 베르티스의 자체 기술 플랫폼을 통해 현재까지 보고된 난소암 바이오마커 연구 성과로는 역대 최다인 1,847개의 혈청 단백질을 정량화한 후 18개 후보 단백질들을 확인했다. 예측 모델을 개발해 평가한 결과, 18개 후보 단백질을 다중 바이오마커로 결합 시 1~3기에 해당하는 HGSOC에 대한 진단 값의 정확도는 95%(민감도 100%, 특이도 91%)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베르티스 바이오마커연구소의 강운범 소장은 “이번 연구는 베르티스의 첨단 프로테오믹스 분석 기술을 바탕으로 심도 깊은 혈액 단백체 연구 결과를 확보하고, 난소암에 대해 높은 정확도를 가진 신규 바이오마커 패널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번 연구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난소암 조기 진단에 대한 표준검사를 마련하기 위한 연구개발이 촉진되고 성과 창출이 가속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베르티스 한승만 대표는 “프로테오믹스 분석은 암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진단 및 예후 예측에 필요한 새로운 바이오마커를 발굴하는데 매우 효과적인 도구이다”라며, “프로테오믹스 기술을 기반으로 바이오마커 발굴과 이를 활용한 임상 솔루션 개발을 선도해 온 기업으로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주요 질환에 대한 진단 및 치료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