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1 13:10 (수)
메디포스트, 식약처 ‘QbD 컨설팅 지원 기업’으로 선정
메디포스트, 식약처 ‘QbD 컨설팅 지원 기업’으로 선정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2.08.26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3개월간 세포치료제에 대해 맞춤형 QbD 기술지원 받게 돼
국내 실정에 맞는 세포치료제 QbD 생산 공정 표준화 구축으로 글로벌 경쟁력 키울 것
메디포스트 본사 전경(사진=메디포스트)
메디포스트 본사 전경(사진=메디포스트)

[바이오타임즈] 메디포스트(대표이사 오원일)는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이 운영하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지원 사업인 ‘의약품 설계 기반 품질 고도화 제도 도입 기반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맞춤형 QbD 기술 컨설팅 지원 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메디포스트는 지난 6월 QbD 컨설팅 지원 사업에 지원했으며 최종 선정돼 앞으로 약 3개월간 세포치료제에 대해 맞춤형 QbD 기술지원을 받는다.

QbD(Quality by Design, 설계 기반 품질 고도화) 방식은 제조공정과 품질관리를 하나로 융합·일원화했고 위험평가에 기반한 과학적·통계적 검증에 따라 설계된 제조·품질 관리를 기반으로 운영되는 것이 특징이다. 미국, 유럽 등 제약 선진국은 이미 QbD 시스템을 운영 중이며, 다른 국가들 역시 QbD 시스템 도입을 확대하는 추세다.

이에 발맞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 세계적으로 QbD 자료를 요구하는 국가가 늘어나 QbD 시스템을 국내에 도입하고자 2020년부터 지속해서 제약바이오 기업 대상으로 컨설팅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메디포스트의 설명에 따르면 세포치료제는 살아있는 세포를 이용해 제조하기 때문에 다른 의약품과 달리 세포치료제 생산 공정을 표준화하여 구축하는 것이 어려워 QbD를 적용한 모델이나 사례가 거의 없어 이번 QbD 컨설팅 지원 사업에 선정된 것이 의미가 있다.

이를 통해 메디포스트는 모든 세포치료제에 QbD를 적용해 생산 공정 및 품질을 향상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 해외 진출을 가속하는 것이 목표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세포치료제 개발과 제품화에 있어 국내 실정에 맞는 QbD 모델을 적용하고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기반으로 세포치료제 QbD 적용 모델을 구축하여 국내 세포치료제 시장에 가이드를 제공해 국내 바이오의약품 개발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 또한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