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4 08:50 (수)
HK이노엔,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 몽골 첫 출하
HK이노엔,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 몽골 첫 출하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08.26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몽골, 케이캡 해외 진출국 중 두 번째 출시국
몽골 시장에 최초로 출시되는 P-CAB 계열 신약
현지 200여 개 약국 체인 보유한 1위 제약사 ‘모노스 파마’가 유통 맡아
HK이노엔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사진=HK이노엔)
HK이노엔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사진=HK이노엔)

[바이오타임즈] 바이오 헬스 기업 HK이노엔(HK inno.N)은 최근 몽골에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성분명 테고프라잔)을 출하하며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

HK이노엔은 케이캡을 통해 34개의 국가에 진출했고, 몽골은 중국에 이어 두 번째 출시국이다. 몽골에서는 현지 200여 개의 약국 체인을 보유한 매출 1위 제약사 ‘모노스 파마(Monos pharma)’가 케이캡의 유통을 맡는다.

케이캡의 몽골 수출 계약은 지난 2020년 8월에 체결됐으며, 2021년 10월에 현지 허가를 획득했다. 이번 첫 출하를 시작으로 내달 몽골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파트너사인 ‘모노스 파마(Monos pharma)’는 몽골 의약품 매출 1위 제약사다. 모노스 파마는 케이캡의 몽골 출시를 앞두고 지난 6월 몽골 소화기 학회에서 주최한 ‘Mongolian Digestive Disease Week’ 심포지엄에 참가해 몽골 의료진들에게 케이캡의 주요 특징, 적응증, 효과 등에 대해 발표한 바 있다.

HK이노엔 관계자는 “몽골 시장은 2020년까지 최근 10년간 발병 원인 1위가 소화기질환인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육류와 술을 즐겨 찾는 문화로 전체 인구의 과반수가 과체중 또는 비만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비만이 위식도역류질환의 원인 중 하나로 꼽히는 만큼 향후 몽골의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특히, 케이캡은 몽골 시장에 최초로 출시되는 P-CAB 계열 신약이라는 점에서 기존 PPI 계열에서 P-CAB 계열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의 세대교체를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케이캡은 새로운 계열(P-CAB)의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으로, 기존 약물 대비 약효가 나타나는 시간이 빠르고 지속성이 우수하며 식전 식후에 상관없이 복용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지난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원외처방 실적 1,000억 원을 돌파하며 현재까지 국내 소화성궤양용제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한 제품으로, 올해는 7월까지 누적 709억 원의 원외처방 실적을 기록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