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0 17:50 (목)
카나리아바이오 그룹, 바이오 신약 개발 전문가 윤병학 박사 영입
카나리아바이오 그룹, 바이오 신약 개발 전문가 윤병학 박사 영입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07.1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하버드 의대 임상 전문연구원, 에이치엘비그룹의 의약품 개발 총괄 출신
오레고보맙의 신규 난소암 환자 대상 글로벌 임상3상 관리 등 이끌 적임자
윤병학 박사(사진=카나리아바이오)
카나리아바이오 그룹의 신약 개발 총괄사장에 선임된 윤병학 박사(사진=카나리아바이오)

[바이오타임즈] 카나리아바이오 그룹은 신약 개발 총괄사장으로 다양한 적응증을 대상으로 신약 개발 경험이 풍부한 윤병학 박사를 영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윤병학 박사는 서울대 의대에서 약리학을 전공하고 미국 하버드 의대 임상 전문연구원으로 재직했으며, 이후 미국 소크(Salk) 연구소와 인천 경제자유구역청의 합작법인인 JCB 연구소의 부소장, 바이오베터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엑세쏘바이오파마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특히, 저분자 항암제부터 세포치료제, 근골격계 바이오로직스, 항바이러스제제까지 다양한 연구 및 임상 개발을 진행했으며, 글로벌 임상시험도 여러 번 진두지휘한 개발 전문가다. 또한, 에이치엘비 그룹(HLB)의 의약품 개발을 총괄하면서 에이치엘비의 부흥기를 이끈 인물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카나리아바이오 그룹의 지주사격인 카나리아바이오M의 나한익 대표이사는 “윤병학 박사는 글로벌 감각을 지닌 신약 개발 전문가로 오레고보맙의 신규 난소암 환자 대상 글로벌 임상3상 관리, 재발 난소암 환자 대상 개발전략 수립, 그리고 CA125가 과발현되는 다른 암종으로의 적응증 확대를 주도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며 영입 배경을 밝혔다.

카나리아바이오M의 자회사 카나리아바이오가 글로벌 임상3상을 진행하고 있는 핵심 파이프라인인 오레고보맙은 신규 난소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2상에서 무진행 생존기간(PFS)을 기존 표준 치료법 대비 30개월이 늘어난 42개월이라는 고무적인 결과를 보인 신약이다.

카나리아바이오M은 지난주 세종메디칼의 경영권을 인수하며 세종메디칼이 최대 주주로 있는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를 개발하는 제넨셀을 관계회사로 두게 됐다. 윤병학 박사의 영입으로 카나리아바이오M은 추가적인 파이프라인 구축에도 나설 것으로 보인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