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6-03 06:30 (토)
차헬스시스템-세라스 헬스, 실시간 환자 모니터링 서비스 협력
차헬스시스템-세라스 헬스, 실시간 환자 모니터링 서비스 협력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07.13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리우드 차병원, 세라스 헬스의 디지털 솔루션 활용해 환자 상태 모니터링
65세 이상 고령 환자의 치료 효과 개선을 위한 공동연구 계획
사진 왼쪽부터 마르셀 로(Marcel Loh) 할리우드 차병원 대표, 김용석 차헬스시스템 대표, 우다야 데비네니(Udaya Devineni) 세라스 헬스 대표, 아니타 왁스만(Anita Waxman) 세라스 헬스 공동 창업자(사진=차헬스시스템)
사진 왼쪽부터 마르셀 로(Marcel Loh) 할리우드 차병원 대표, 김용석 차헬스시스템 대표, 우다야 데비네니(Udaya Devineni) 세라스 헬스 대표, 아니타 왁스만(Anita Waxman) 세라스 헬스 공동 창업자(사진=차헬스시스템)

[바이오타임즈] 차바이오텍의 계열사인 차헬스시스템(CHA Health Systems)이 헬스케어 테크놀로지 기업인 세라스 헬스(Ceras Health)와 ‘실시간 환자 모니터링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차헬스시스템은 미국 할리우드 차병원(CHA Hollywood Presbyterian Medical Center)을 운영하는 회사다. 이번 협약으로 할리우드 차병원은 퇴원 환자의 재입원율을 낮추고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미국에는 비싼 의료비, 언어, 접근성 등의 문제로 인해 병원 방문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많다. 특히 고령 환자는 퇴원 후 자신의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사후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아 재입원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할리우드 차병원 의료진들은 실시간으로 65세 이상 고령 및 의료 취약 계층의 환자들의 심전도, 심박수, 혈압, 체온, 혈중 산소포화도 등을 확인해 상태가 악화하는 것을 예방하고 필요한 경우 즉각적인 치료와 관리를 한다.

세라스 헬스는 24시간 원격 환자 모니터링(RPM; Remote Patient Monitoring) 장치와 데이터 분석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차헬스시스템 김용석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할리우드 차병원 의료진들은 환자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해 최선의 진료를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차헬스시스템은 세라스 헬스와 함께 65세 이상 고령 환자를 대상으로 퇴원 후 합병증으로 인한 재입원율을 낮추고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한 공동연구를 계획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