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7:40 (금)
GC녹십자 계열사·GC녹십자의료재단, ‘제24회 세계임상화학회(IFCC)’서 해외 판로 개척
GC녹십자 계열사·GC녹십자의료재단, ‘제24회 세계임상화학회(IFCC)’서 해외 판로 개척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2.07.08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스 및 학술 세미나를 운영해 우수한 진단검사 서비스로 주목받아
GC녹십자의료재단, 유럽 및 동남아시아 3개 파트너사와 진단검사 서비스 협약 체결
GC녹십자의료재단은 지난 29일 GC녹십자 셀센터에서 Bankok Medical Laboratory와 태국 지역 진단검사 서비스 공급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사진=GC녹십자)
GC녹십자의료재단은 지난 29일 GC녹십자 셀센터에서 Bankok Medical Laboratory와 태국 지역 진단검사 서비스 공급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사진=GC녹십자)

[바이오타임즈] GC녹십자 산하 3개 계열사와 GC녹십자의료재단은 국내 유일 플래티넘 스폰서로 공동 참가한 ‘제24회 세계임상화학회(IFCC Seoul 2022)’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8일 밝혔다.

‘제24회 세계임상화학회(IFCC Seoul 2022)’는 100개국 이상에서 약 4,000여 명의 임상화학과 진단검사의학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최신 분야의 지식을 공유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학회로 지난 26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됐다.

GC녹십자의료재단과 GC녹십자MS, GC셀, GC지놈은 이번 학회에서 부스 및 학술 세미나를 운영해 우수한 진단검사 서비스로 주목을 받았으며, 판로 개척 및 해외시장 진출 등의 실질적인 성과를 거뒀다는 설명이다.

GC녹십자의료재단은 IFCC 행사 기간 유럽 및 동남아시아 3개 파트너사와 글로벌 진단검사 서비스 협약을 체결했다. 해당 기업은 헝가리의 ‘Holdinvest’와 보스니아의 ‘Poliklinika Atrijum’, 태국의 ‘Bangkok Medical Laboratory’까지 총 3개 사다. 재단은 헝가리 Holdinvest사와의 계약을 시작으로 국내 수탁기관 중 최초로 유럽지역 업체에 진단검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태국의 Bangkok Medical Laboratory사와 계약을 통해 동남아시아 지역의 서비스를 확대하게 됐다. 이와 함께 GC지놈은 파키스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의 국가와 신규 거래 발굴 기회를 확보하는 등 해외 시장 저변 확대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GC녹십자 산하 3개 계열사 및 GC녹십자의료재단이 함께한 GC부스는 ‘Journey to Healthy Life’를 주제로 ‘원스톱 진단검사 서비스’를 알리기 위해 전 과정을 비행 탑승 시스템에 비유해 운영했다. 또한, 메타포트를 이용해 GC녹십자의료재단의 실제 검사실 내부를 3D 가상현실로 투어하거나 GC녹십자MS의 개인용 체외 진단 제품인 ‘GCare LIPID’를 직접 체험하고 검사 결과지를 받아보는 등 참여형 프로그램을 마련해 방문객 대상으로 서비스 및 제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이와 더불어 진단검사의 중요성과 가치를 제고하고 전문지식과 주요 현안을 교류하기 위해 각사별로 학술 세미나를 개최했다. GC녹십자의료재단은 ‘코로나 시대 이후의 진단검사시장’이라는 주제로 해외 명망가 및 국내 유명 연사를 초청해 심포지엄을 진행했다. 전문성을 지닌 6명의 연사들은 ▲전 세계 각지역별로 전개될 시장의 변화 예측 ▲코로나19 이후 진단검사 시장의 전반적인 흐름 예측 등을 주제로 토론을 이어갔다. 이번 워크숍에는 120여 명 이상의 전문가 및 의료관계자들이 참가했으며, 향후 글로벌 진단검사 시장을 미리 파악하고 대비하는데 유익한 인사이트를 제공했다.

이은희 GC녹십자의료재단 이사장은 “이번 IFCC 참가를 통해 국내를 넘어 해외 진단검사 학계 및 업계에 GC녹십자 산하 계열사 및 의료재단의 우수성과 경쟁력을 알리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며 “이번 학회를 기점으로 글로벌 진단검사 브랜드로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확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