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22:50 (금)
파멥신, 글로벌 안과 질환 임상 전문가 영입… 안질환 치료제 임상 탄력
파멥신, 글로벌 안과 질환 임상 전문가 영입… 안질환 치료제 임상 탄력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04.26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안질환 치료제 아일리아, 루센티스 임상, FDA 허가 참여한 임상 전문가
파멥신 PMC-403 임상 지원… 3분기 식약처 임상 1상 신청
(사진=파멥신)
파멥신은 임상 전문가 관동 응우옌(Dr. Quan Dong Nguyen) 박사를 과학전문위원(SAB)으로 영입했다(사진=파멥신)

[바이오타임즈] 파멥신이 자사가 개발 중인 안질환 치료제의 임상 자문을 얻기 위해 글로벌 안과 질환 임상 전문가를 영입했다.

회사는 글로벌 안질환 치료제로 알려진 아일리아와 루센티스의 임상과 FDA 허가에 참여했던 임상 전문가 관동 응우옌(Dr. Quan Dong Nguyen) 박사를 과학전문위원(SAB)으로 영입했다고 25일 밝혔다.

관동 응우옌 박사는 미국 예일대 분자생물 물리학 및 생화학 학사와 석사, 펜실베이니아 의과대학 박사를 거쳤으며, 존스홉킨스 의과대학의 조교수 및 부교수를 역임했다. 현재는 안과 질환 최고의 임상 전문기관인 스탠퍼드 의과대학 산하 ‘Byers Eye Institute’에서 안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그는 혈관신생 안과 질환 임상 전문가로 글로벌 대표적 안질환 치료제인 아일리아와 루센티스의 초기 임상과 FDA 허가에 참여했다.

파멥신은 앞선 2019년에도 다른 안질환 임상 전문가인 나폴레온 페라라(Napoleone Ferrara)를 과학자문위원으로 영입한 바 있다. 나폴레온 페라라는 항암제인 아바스틴과 안질환 치료제 루센티스 개발자다.

응우옌 박사는 파멥신에서 PMC-403의 안질환 치료제 임상 자문을 지원할 예정이다. 박사는 “파멥신 TIE2 수용체 활성화 항체의 안질환에서의 염증 개선 효능이 흥미로웠다”며 “PMC-403이 기존의 항 VEGF 치료제에 잘 반응하지 않는 환자를 위한 새로운 치료 옵션이 될 수 있도록 조언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파멥신의 PMC-403은 혈관내피세포의 TIE2 수용체를 활성화하는 혁신신약(First in Class) 후보물질이다. 혈관 정상화 기전을 바탕으로 다양한 혈관성 질환 치료제로 개발하고 있다. 작년 미국시과학안과학회(ARVO 2021)에서 비임상 결과를 발표하며 기존 신생 혈관성 안과 질환치료제를 대체할 수 있는 차세대 안질환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제시했다.

회사 관계자는 “PMC-403은 지난 3월 임상을 위한 영장류 독성시험을 의미하는 GLP-TOX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며 “32마리 원숭이를 대상으로 진행된 모든 안전성 시험에서 특별한 이상징후는 발견되지 않았고, 기존 치료제 2배 용량을 투약하였음에도 독성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파멥신은 이번 영장류 독성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3분기 한국 식약처에 임상 1상을 위한 IND를 제출할 예정이다.

파멥신 유진산 대표이사는 ‘PMC-403을 통해 안질환 치료제 임상에 처음 도전한다. 응우옌 교수는 황반부종, 신생혈관 연령 관련 황반변성(AMD) 및 안구 염증 질환과 관련된 많은 임상 시험에서 수석 연구원으로서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며 “응우옌 교수가 보유한 안과 질환 임상 연구노하우는 파멥신의 안질환 치료제 개발을 성공으로 이끄는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