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1 01:40 (금)
에이비온, AACR에서 전 세계 유일 표적항암제 비임상 연구 결과 발표
에이비온, AACR에서 전 세계 유일 표적항암제 비임상 연구 결과 발표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2.04.14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딘3만을 특이적으로 표적하는 단일 항체 개발 성공
1년 이내 임상시험 진입 목표
항체약물접합체(ADC) 및 Car 세포기술 적용 가능한 항체로 주목

[바이오타임즈] 정밀 항암신약 개발기업 에이비온(대표 신영기, 203400)이 4월 8일부터 13일 동안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개최된 미국암연구학회(American Association of Cancer Research, AACR)에서 회사의 혁신 신약 ‘ABN501’ 비임상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

‘ABN501’은 유방암, 난소암 등에서 많이 발현하는 클라우딘3 단백질을 표적으로 삼은 혁신 신약(First-in-Class)이다. 전 세계적으로 클라우딘3을 찾아내는 항체는 현재 에이비온이 개발 중인 ‘ABN501’이 유일하다.

클라우딘은 다양한 유형의 고형암에서 과발현되는 세포 간 접합 단백질로 유력한 항암 바이오마커로서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미 클라우딘18.2의 경우 대규모의 글로벌 기술거래가 다수 발생한 바 있다. 그러나, 특이적인 항체를 찾아내기 어렵다는 구조적인 특징 때문에 많은 바이오 기업들이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AACR에서 에이비온은 클라우딘3에 특이적인 항체에 대한 고유 항암 유효성 증진성과 다양한 약물 플랫폼이 적용된 ‘ABN501’의 비임상 유효성 데이터를 소개해 큰 관심을 받았다고 밝혔다.

상대적으로 특이적 항체를 찾아내기 쉬워 개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클라우딘18.2와 다르게 클라우딘3를 찾아내는 항체는 현재 ‘ABN501’이 유일하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란 평가를 받았다.

에이비온 관계자는 “회사는 1년 내로 클라우딘3 특이적 항체 신약 후보물질 ‘ABN501’의 임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번 학회는 당사 고유 항체에 항체 약물 접합체(ADC) 및 Car 기술 세포치료제에 적용해 항암제를 개발할 수 있다는 시사점 때문에 관련 업체로부터 많은 관심과 다양한 제안을 받았던 유의미한 자리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