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3 09:50 (화)
진원생명과학,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상 국내 환자 대상 착수
진원생명과학,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상 국내 환자 대상 착수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03.23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임상 2상에 필요한 대상자의 약 90%의 모집, 국내 임상도 착수
올해 상반기 내에 임상 중간결과를 확보하고, 임상 3상 진입 준비할 것
(사진=진원생명과학)
(사진=진원생명과학)

[바이오타임즈] 진원생명과학은 자사가 개발 중인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GLS-1027의 글로벌 임상 2상시험이 약 90%의 임상시험 대상자를 모집한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인 국내에서도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연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GLS-1027은 코로나19 감염으로 입원한 환자가 중증으로 악화하는 것을 막는 경구용 치료제다. 임상 2상에서는 코로나19 감염으로 병원에 입원한 환자가 중증 폐렴으로 발전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경구로 투여하는 GLS-1027의 안전성, 내약성, 유효성, 용량 반응성을 평가하는 다기관, 무작위 배정, 이중 눈가림, 위약 대조로 진행된다.

GLS-1027의 임상 2상 연구는 미국, 유럽 등 다국가에서 진행되는데 현재 132명의 대상자 가운데 116명이 등록됐고 87명의 대상자는 임상 연구를 완료했으며, 29명의 대상자는 임상 연구를 진행 중이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이사는 “GLS-1027은 항바이러스 작용이 아닌 항염증 반응에 의한 중증 폐렴으로 악화하는 과정을 억제하기 때문에 변이에 관계없이 감염이 폭증하는 상황에 적절한 치료제”라고 말하며 ‘특히 간에서 약물 대사에 관련된 시토크롬 P450 3A4 동질효소(Cytochrome P450 3A4 Isoenzyme) 등에 영향을 주지 않아 다른 약물과 병용에 대한 제한이 없는 우수한 안전성을 가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GLS-1027은 투약 및 임상 평가 기간이 2개월 이내로 짧기 때문에 나머지 16명의 대상자 등록을 국내 임상 기관에서 신속히 완료하여 올해 상반기 내에 임상 중간결과를 확보하고 임상 3상 진입을 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