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4 16:25 (월)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반려동물 분야 스타트업 5곳 적극 육성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반려동물 분야 스타트업 5곳 적극 육성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2.03.08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옹섬, 오브젝티보, 블록펫, 펫팜, 베텍코리아 5개사와 공동사업화 업무협약 체결
팁스 선정과 후속 투자 통해 ‘아기 유니콘’으로 육성
(위쪽)왼쪽부터 뉴패러다임 배상승대표, 블루엠텍 김현수 대표, 펫팜 윤성한 대표, 블록펫 박희근 대표, 베텍코리아 이승윤 대표, 뉴패러다임 박제현 대표, (아래쪽)왼쪽부터 펫팜 윤수호 팀장, 오브젝티보 황희원 대표, 야옹섬 김병준 대표(사진=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위쪽)왼쪽부터 뉴패러다임 배상승대표, 블루엠텍 김현수 대표, 펫팜 윤성한 대표, 블록펫 박희근 대표, 베텍코리아 이승윤 대표, 뉴패러다임 박제현 대표, (아래쪽)왼쪽부터 펫팜 윤수호 팀장, 오브젝티보 황희원 대표, 야옹섬 김병준 대표(사진=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바이오타임즈] 팁스(TIPS) 운영사인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대표 배상승, 박제현)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반려동물 시장을 선점하고, 초기 성과지표를 보이는 스타트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전개하기 위해 ‘제9회 반려동물 분야 비지니스 콜라보 세미나와 공동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참여한 반려동물 분야의 주요 포트폴리오 기업으로는 야옹섬, 오브젝티보, 블록펫, 펫팜, 베텍코리아 5개사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야옹섬과 오브젝티보는 반려묘와 반려견을 위한 라이프스타일 기반의 반려동물 용품개발을 통한 버티컬한 커머스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블록펫은 바이오 기반의 안면 인식 기술을 활용한 객체 개별 인식 사업을 전개하고 있으며, 펫팜과 베텍코리아는 반려동물을 위한 의약품 통합관리 플랫폼 사업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인적, 물적 상호 투자와 협력을 통한 공동사업 추진 ▲정부 과제 컨소시엄과 R&D 공동기술 개발 협력 ▲해외 시장 개척 등 글로벌 시장 동반 진출 ▲기타 공동사업화 수주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펫팸족(Pet+Family) 족의 급증으로 ‘펫코노미(Pet+Economy)’ 글로벌 시장이 2021년 전년 대비 6.9% 성장한 1,421억 달러(약 170조 원)를 기록했고, 2026년에는 2,177억 달러(약 260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등 세계적으로 산업의 중요한 축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반려동물 의료시장이 점차 커지면서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부상하고 있다. 첨단 의료장비를 갖춘 동물병원이 늘어나는가 하면 동물용 의약품과 의료기기 시장에 뛰어든 기업들도 눈에 띄게 증가하는 추세다.

국내 반려동물 의료시장은 전체 반려동물 시장규모의 약 30%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반려동물 지출항목 중 의료비 비중이 커지는 등 의료서비스에 대한 수요 증가는 국내 반려동물 의료시장의 성장세는 더욱 가속화 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박제현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대표는 “뉴패러다임을 포함해 5개 반려동물 투자기업은 정기적인 협력과 교류를 통해 성장과 발전을 도모하고 반려동물 사업에 대한 연합전선을 구축해 선배 기업들의 공동사업화와 후배 기업들의 사업 연계를 통한 성과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박 대표는 “아기유니콘으로 성장할만한 반려동물 분야에 속한 스타트업을 조기 발굴, 초기 투자와 더불어 팁스 선정 및 후속 투자 참여를 통해 아기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필수적인 성과지표와 성장에 필수적인 마중물 역할을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는 지난해 8월 5호 조합 111억 원을 추가 결성하면서 4차산업에 속한 ICT와 헬스케어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올해 3월 초에 메타버스, NFT, 반려동물, 디지털 헬스케어, 커머스 등과 AI, SaaS,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등 ICT 분야를 포함한 15개 유망 스타트업 집중 신속 투자 계획인 ‘2022년 아기유니콘 육성 프로그램’을 발표한 바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