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1 09:40 (일)
GC셀, 지난해 4분기 창사 이래 최대 실적...합병 시너지 극대화
GC셀, 지난해 4분기 창사 이래 최대 실적...합병 시너지 극대화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2.02.10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보다 매출액 178%, 영업이익 1,483%, 당기순이익 2,352% 증가
합병 시너지로 신규 캐시카우 확보 및 경영 효율성 극대화 박차

[바이오타임즈] GC셀(144510, 대표 대우)이 합병 시너지의 극대화로 2021년 4분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GC셀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2021년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483% 증가한 210억 원을 기록하며, 2021년 매출액 및 당기순이익이 역대 최대 경영실적을 기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2021년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78% 증가한 736억 원, 당기순이익은 2,352% 증가한 160억 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검체 검사사업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79% 증가했고, 바이오 물류 사업도 25% 증가했다. 또한, 합병 후 세포치료제 및 CDMO 사업 등이 신규사업으로 일부 포함되었고, NK세포치료제 관련 기술이전 마일스톤 매출이 본격화되며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합병을 통해 신규사업으로 포함된 ‘이뮨셀엘씨’는 2007년 품목허가 이후 현재까지 7,800명 이상 환자에게 투여됐으며 최근 5개년 연평균 성장률(CAGR)은 20%로 지속 성장 중이다. 세포치료제 및 CDMO사업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매출에 반영될 예정이며, GC셀의 새로운 캐시카우(Cash Cow)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특히 합병 이후 경영 효율성 극대화 및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며 제조원가 등 일부 고정비용이 감소하여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R&D 영역에서도 NK, T, 줄기세포를 기반으로 연구개발 및 플랫폼 기술 수출 등 합병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있다. 이미 국내에서 유일하게 NK와 T세포 파이프라인을 모두 보유한 기업으로, 다국적 제약사에 기술 수출을 성공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세포치료제 CDMO 사업도 더욱 성장시킬 계획이다.

GC셀의 2021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7% 증가한 1,683억 원, 영업이익은 465% 증가한 363억 원, 당기순이익은 634% 증가한 301억 원을 기록했다.

박대우 GC셀 대표는 “이번 창사 이래 최대 경영실적은 합병 후 첫 성과로 향후 발생할 시너지를 가늠할 수 있는 시금석이다”이라며 “올해는 합병 시너지 극대화를 통해 아티바 등 글로벌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추가적인 플랫폼 기술 확보를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씨셀은 최근 GC녹십자랩셀과 GC녹십자셀의 합병을 통해 탄생한 통합법인으로, 면역세포와 줄기세포를 이용한 세포치료제 개발 및 생산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자가(Autologous) 및 동종(Allogeneic) 세포치료제의 다양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초기 연구 단계부터 상용화 단계까지 전주기에 걸친 플랫폼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