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21:45 (금)
퀀타매트릭스,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서 신속 항생제 감수성 검사 장비 소개
퀀타매트릭스,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서 신속 항생제 감수성 검사 장비 소개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2.01.13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RAST, 패혈증 환자의 진단과 치료를 신속하게 할 수 있게 도와줘
주요 유럽 국가 14개 병원 및 연구소에서 성능 평가 진행 중

[바이오타임즈] 미생물 진단 기업 퀀타매트릭스(317690)는 2022년 1월 10일부터 13일(현지 시각)까지 나흘간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제40회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 공식 초청받아 참가했다.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는 매년 1월 개최되는 세계 최대 바이오 투자 행사로, 1983년에 시작해 올해로 40회를 맞았다. 코로나19 및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온라인으로만 진행하는 이번 행사에는 전 세계 40여 개국에서 약 1,500개 기업이 참여하며, 각 사는 연구 성과와 비즈니스 전략 등을 소개한다.

퀀타매트릭스는 미생물 진단 기술과 이를 적용한 신속 항생제 감수성 검사 장비, 결핵 솔루션 등을 소개하고 현재까지의 성과 및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회사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인허가를 위한 의약품 임상시험수탁기관(CRO)을 선정하여 FDA 임상을 계획하고 있으며, 미국 진출을 위한 파트너십도 모색 중이다.

퀀타매트릭스의 신속 항생제 감수성 검사 시스템 ‘dRAST’는 패혈증 환자의 진단과 치료를 신속하게 할 수 있게 도와준다. 기존 검사 대비 2~3일 빠르게 최적 항생제를 처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신의료기술인증도 획득했다. 또한 작년 11월부터 국가 의료보험이 적용됐다.

한국연구재단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패혈증은 30일 내 사망할 확률이 20~30%이며, 시간 경과에 따라 급격하게 사망률이 증가하는 치명적인 질병이다. 환자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신속한 진단과 정확한 항생제 처방이 요구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회사는 신속 항생제 감수성 검사 장비 ‘dRAST’가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

퀀타매트릭스는 ‘dRAST’의 적용 범위를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해당 제품은 서울대병원과 충남대병원에 도입되어 사용되고 있으며, 다른 4곳의 상급 종합병원에서도 성능 평가를 진행 중이다. 독일 림바흐 그룹(Limbach Group)의 패혈증 진단 기기로도 채택된 바 있으며, 그 외에도 주요 유럽 국가 14개 병원 및 연구소에서 성능 평가를 진행 중이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