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7 16:25 (월)
[Bio Technology] 진센, 인삼의 사포닌에서 항암보조제 추출 성공
[Bio Technology] 진센, 인삼의 사포닌에서 항암보조제 추출 성공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1.03.29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포닌추출물, 항암제와 병용사용시 높은 효과 나타내
담수경 재배 새싹 인삼에서 사포닌 분리기술 개발
올해 중반기 항암제 병용투여 비임상 예정
진센 기업부설연구소(사진=진센)
진센 기업부설연구소(사진=진센)

[바이오타임즈] 의약품R&D 바이오 스타트업 진센(GINXEN, 대표 임상진)이 인삼의 사포닌에서 항암 보조제를 추출하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29일 발표했다.

담수경 인삼재배를 통해 고농도 사포닌을 개발 중인 진센은 흑삼과 홍삼 그리고 수경재배 새싹 삼에서 사포닌을 분리하여 현존하는 항암제와 암세포에 병용 투여하여 획기적인 효과를 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2018년도에 설립된 진센은 추출 진세노사이드 원료기반으로 주사제와 항암제, 항암 보조제, 건강기능식품 등을 연구개발 중인 의약품 R&D 바이오 스타트업이다.

담수경 재배 새싹 인삼에서 사포닌을 분리하여 대사 항암제와 표적 항암제를 암세포에 병용 투여하는 기술은 2009년부터 12년간 집중 연구해온 김홍렬 박사(전 경희대학교 한의학과 교수)로부터 기술이전 받았다.

진센은 인삼을 한방적 관점에서 바라보는 것과는 달리 양방적 관점에서 인삼의 주성분인 사포닌을 분리하여 현존하는 항암제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대사 항암제 및 표적 항암제에 병용투여하여 나타난 결과를 특허 출원한 바 있다.
 

진세노사이드의 항암기전 및 항암제와의 병용가능성(사진=진센)
진세노사이드의 항암기전 및 항암제와의 병용가능성(사진=진센)

이 회사는 고함량 사포닌 인삼 추출 제조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진센에서 추출한 지표사포닌은 일반 기업에서 추출한 지표사포닌(35mg/g)보다 월등히 높은 85mg/g이며, 1차 정제율도 80% 이상이다. 사포닌 생산능력은 연간 3.5톤으로 순도80~85%, 생산수율 80% 이상이다.

특히 진센에서 집중적으로 연구개발중인 진세노사이드(RH2, RG3)는 암세포 전이 억제작용 혈소판 응집억제, 암세포 침윤억제 작용, 종양증식 억제 작용을 통해 암줄기세포 성장억제 작용을 하는 것으로 주사제로 개발 중이며 단독제재로도 월등한 항암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진세노사이드는 인삼(Panax) 속에 특이적으로 존재하는 스테로이드 사포닌(Steroid Saponin)과 트리테르펜 사포닌(Triterpene Saponin)을 통칭한다. 인삼은 오래전부터 약용식물로 사용되어 왔으며, 진세노사이드는 인삼의 약리 효과를 나타내는 주요 활성 성분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강한 면역력만 갖추면 각종 질환에 걸릴 확률이 낮다는 전문가들의 견해에 따라 면역력 시장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면역력 증강과 차세대 항암제로 사포닌이 새롭게 조명을 받고 있다.

세계 인삼 시장은 연간 200억 달러(한화 약 20조 원) 규모다. 국내 인삼 규모는 약 1조6,000억 원이며 생산량 대부분이 국내에서 소비되고 있다.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인삼류 수출이 전년도보다 9.3% 증가했다.

진센은 새로운 수경재배 스마트팜 농법을 개발하여 이러한 시스템을 널리 보급할 예정이며 강화도에 9,000평 대지를 확보 중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항암제 및 항암 보조제 특허를 내고 2021년 중반기부터 항암제 병용투여에 대한 비 임상 및 임상에 돌입할 예정이다. 연구소와 공장, 인삼 수경재배 스마트팜과 홍삼 흑삼을 이용한 사포닌 정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진센은 중국에 수만 개 약국을 가지고 있는 약품 딜러와 협약 체결을 완료하고, 드링크제와 기타 인삼 제품들을 수출할 계획이다. 특히 수경재배 스마트팜 시스템을 활용하여 선진국에서 실시하고 있는 GAP 인증을 받은 후 무농약 제품으로 유럽과 북미에 수출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