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8:40 (금)
산업부, 아세안·영국과 '기업인 이동 원활화' 공조
산업부, 아세안·영국과 '기업인 이동 원활화' 공조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03.3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공급망 유지 방안도 논의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뉴스1

[바이오타임즈] 산업통상자원부는 아세안(ASEAN)·영국 등과 글로벌 공급망 유지 및 기업인 이동 원활화 방안에 대해 적극 공조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26∼27일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 찬 춘싱 싱가포르 통상장관, 리즈 트러스 영국 통상장관과 각각 화상회의를 갖고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화상회의는 지난 26일 밤 주요 20개국(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정상들이 합의한 국제무역 회복방안의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아세안, 싱가포르와는 코로나19 확산이 전 세계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역내 공급망이 단절되지 않게 노력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아울러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연내 서명을 위해 화상회의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뜻을 모았다.

유 본부장은 비즈니스의 연속성을 위해서는 기업인을 비롯한 필수인력의 원활한 이동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신뢰할 수 있는 진단·관리 시스템 아래 기업인의 입국을 예외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림 사무총장은 아세안 회의에서 필수인력의 원활한 이동 확보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답했고, 싱가포르 역시 필수인력의 원활한 이동과 역내 공급망 유지를 위해 양자·다자 차원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영국과는 필수적인 인력의 입국 제한이 완화돼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하는 한편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바이오·헬스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협력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하며 코로나19가 진정된 이후 해당 분야에서의 협력을 적극적으로 확대해나가기로 했다.

유명희 본부장은 "G20 정상회의 후속 조치로 코로나19의 부정적인 경제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향후에도 양자·다자적으로 공조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출처_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