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05:10 (금)
경동제약, 탐스로신·미라베그론 복합제 KDF1905 임상 3상 연구자 모임 성료
경동제약, 탐스로신·미라베그론 복합제 KDF1905 임상 3상 연구자 모임 성료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7.10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파 차단 전립선 비대증 약물인 탐스로신과 과민성 방광 치료 성분 미라베그론 결합
‘유로날엠서방정’이라는 제품으로 발매될 예정
(사진=)
신규 복합제 ‘KDF1905’의 임상 3상 종료를 위한 연구자 모임(사진=경동제약)

[바이오타임즈] 경동제약은 지난 6일 신규 복합제 ‘KDF1905’의 임상 3상 종료를 위한 연구자 모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0일 밝혔다.

‘KDF1905'는 대표적인 알파 차단 전립선 비대증 약물인 탐스로신과 과민성 방광 치료 성분 미라베그론을 결합한 복합제로, 2021년부터 개발 및 임상시험 착수를 진행해 임상 3상을 통해 우월성을 입증했다.

경동제약은 전립선비대증 하부요로 증상이 있는 환자 총 795명을 대상으로 2021년 7월부터 2023년 10월까지 ‘KDF1905'의 임상 3상을 실시했으며, 2024년 5월 결과 보고서 최종화를 완료했다.

이번 모임에는 총괄 연구책임자인 동아대병원 비뇨의학과 김태효 교수를 비롯해 본 연구에 참여한 타 기관들의 교수와 연구자가 참석했다.

김경훈 경동제약 대표이사는 “KDF1905 임상 3상 진행 및 종료에 도움을 주신 25개 참여 실시기관 교수님들과 연구자분들께 감사드리며 신규 복합제에 대한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경동제약의 'KDF1905'는 ‘유로날엠서방정’이라는 제품으로 발매될 예정이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