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05:05 (금)
헥토헬스케어, 中 국영 의약 기업 ‘시노팜그룹’과 중국 건기식 시장 진출
헥토헬스케어, 中 국영 의약 기업 ‘시노팜그룹’과 중국 건기식 시장 진출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7.10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리미엄 유산균 ‘드시모네’ 제품군 5년간 최소 1,550억 원 이상의 중국 유통계약 체결
15조 원 규모의 중국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에 본격 진출
(왼쪽부터) 문형두 헥토헬스케어 실장, 왕용광 국약약재광동지사연구소장, 유성완 헥토헬스케어 전무, 천옌린 국약약재 회장, 김석진 헥토헬스케어 대표, 띵위에동 국약약재 부회장, 왕야남 국약약재헬스케어사업본부 대표(사진=헬토헬스케어)
(왼쪽부터) 문형두 헥토헬스케어 실장, 왕용광 국약약재광동지사연구소장, 유성완 헥토헬스케어 전무, 천옌린 국약약재 회장, 김석진 헥토헬스케어 대표, 띵위에동 국약약재 부회장, 왕야남 국약약재헬스케어사업본부 대표(사진=헬토헬스케어)

[바이오타임즈] 헥토이노베이션의 연결 자회사 헥토헬스케어가 중국 최대 국영 의약 기업인 중국의약그룹총공사(영문명 시노팜그룹)와 손잡고 15조 원 규모의 중국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헥토헬스케어는 시노팜그룹 산하 의약품 전문기업 국약약재(영문명 시노메디)와 주력제품인 프리미엄 유산균 ‘드시모네’ 제품군에 대해 계약기간 5년간 최소 1,550억 원 이상의 중국 유통계약을 체결했다.

시노팜그룹은 의약품 개발, 생산, 판매와 병원 및 약국을 포함한 의료서비스를 운영하는 중국 최대 의약 그룹이자 세계 10대 제약 회사로서 매출 규모가 124조 원에 달하며, 자회사로 설립한 시노메디는 지난해 매출액이 13조 원에 달하는 중국 대표 의약품 및 건강기능식품 기업이다.

양사는 9일(화) 오후 3시 중국 베이징 시노메디 본사에서 헥토헬스케어 김석진 대표, 유성완전무와 시노메디(국약약재) 천옌린 회장, 국약약재산동실업유한공사 띵위에동 법인장, 국약약재헬스케어사업센터 왕야남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출입계약서에 서명하는 협약식 행사를 진행하고, 드시모네 4종의 우선 공급과 향후 사업 협력을 합의했다.

이번 계약은 시노메디가 한국 건강기능식품 기업과 직접적으로 수출입 거래를 개시한 첫 번째 사례이다. 계약에 따라 양사는 드시모네를 시작으로 건기식 및 헬스케어 부문에서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고, 현지 수요에 대응하는 제품의 추가 개발에도 협력할 계획이다.

특히 시노팜그룹은 자체 유통채널로서 약국 5만 4,000개, 병원 1만 4,000개, 보건소·진료소 7만 8,000개와 39개 물류센터 등 15만여 개의 오프라인 유통채널을 기반으로 약국 체인, H&B스토어 등 중국 전역에 드시모네를 유통할 계획이다. 드시모네 전용 콰징(跨境, 국가 간 상거래) 플래그십 스토어는 물론, 틱톡, 티몰, 타오바오, 징동닷컴 등 시노메디가 영업 네트워크를 보유한 중국 대표 이커머스 플랫폼 등 온라인 채널도 적극 활용해 빠른 유통 확산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김석진 헥토헬스케어 대표는 “드시모네는 한국 제품 중 1위의 보장 균 수를 함유한 프리미엄 유산균이자 장 면역 개별 인정을 받은 유일한 제품”이라며, “중국 최고의 국영 의약기업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중국 프리미엄 건기식 시장에 성공적으로 첫발을 내딛음으로써 효과적인 시장 선점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시장 진출을 계기로 베트남 외 동남아 국가 및 일본 등 해외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의 시장조사기관 아이메이리서치에 따르면 2023년 중국 건강기능식품 시장 규모는 3,282억 위(한화 약 63조 원)로 추정된다.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은 약 15조 원 규모(2020년 기준, 중강산업자본연구센터 출처, CAGR 15%)로 추산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