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17:45 (금)
다이어트 한약 처방, 체중 감량보다 건강 우선해야
다이어트 한약 처방, 체중 감량보다 건강 우선해야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4.06.24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움말=하늘체한의원 강남압구정 본점 류동훈 대표원장
도움말=하늘체한의원 강남압구정 본점 류동훈 대표원장

[바이오타임즈] 다이어트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갖는 주제다. 특히 휴가철을 맞아 해변이나 풍경 좋은 휴양지에서 자신의 몸매를 뽐내는 여름이 오면 평소 체중 관리에 열중하지 않던 사람들도 한 번쯤은 다이어트를 고려하게 된다. 그러나 기존에 가지고 있던 생활패턴을 바꾸고 운동과 식이요법을 병행해야 하는 다이어트는 혼자만의 의지로 개선하기 쉽지 않다.

다이어트가 어려운 원인을 알기 위해서는 우선 비만을 유발하는 요소가 무엇인지 알 필요가 있다. 비만은 일차적으로는 우리가 대사로 소화하는 양보다 많은 양의 열량을 섭취했을 때 여분의 열량이 몸에 축적되는 것이다. 그러나 체질이나 소화 기능의 이상, 만성질환 등 이차적인 원인에 의해 살이 찌는 경우도 존재한다. 또한 수면의 질이 좋지 않으면 지방을 분해하고 노폐물을 분해하는 호르몬의 분비가 감소할 수 있다.

하늘체한의원 강남압구정 본점 류동훈 대표원장은 “비만에는 사람마다 다른 원인이 있는데, 이를 고려하지 않고 무조건 식사량을 줄이거나 단식하는 등 무리한 다이어트를 진행하면 건강을 해치고 부작용을 겪을 위험이 있다. 다이어트는 단순히 살을 빼는 것이 아니라 내 몸의 상태를 개선하는 치료의 하나로 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따라서 전문 의료진의 도움을 받아 비만의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자신의 상태에 맞게 다이어트를 진행하는 것이 건강을 지키면서 효과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또한 “비만이 있는 사람은 혈액이나 림프액, 조직액 등에 염증을 가진 경우가 많다. 한의학에서는 이를 습담이라고 하는데, 습담이 있는 사람은 뇌의 포만중추를 자극하는 포도당을 제대로 받아들이지 못해 더 많은 음식을 섭취하게 될 수 있다. 또한 염증반응은 세포 능력을 감소시켜, 몸이 열량을 소비하게 만드는 신진대사를 방해하며 결과적으로 비만을 유도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한의원에서 비만을 치료하는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류동훈 원장은 “한의원에서는 비만의 원인을 분석하고 개인의 몸 상태에 맞게 약재를 배합한 다이어트 한약 처방을 진행한다. 습담개선탕은 신체 내부의 습담을 비롯한 노폐물을 제거하고 몸의 전체적인 순환 기능을 높여 원활한 신진대사를 도모한다. 염증반응이 개선되면 과도한 음식섭취를 원하는 식욕 역시 조절할 수 있다. 또한 오장육부의 기능을 활성화해, 지방으로 합성되기 쉬운 탄수화물 등을 잘 분해하도록 돕는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간혹 한약 특유의 향에 거부감을 느끼거나 휴대가 불편하다는 이유로 탕약을 꺼리는 경우가 있다. 이런 경우 한약 원액을 동결 건조해 환약 형태로 제조한 감비환이나, 물 없이 복용이 가능한 시럽 형태의 한약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사람에 따라 지방분해를 돕는 침 치료, 신진대사의 기능 회복과 원활한 노폐물 배출을 촉진하는 순환 치료를 병행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또한 류동훈 원장은 “다이어트의 목적은 아름다운 몸매가 아니라 건강에 바탕을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인체에 대한 이해도와 풍부한 임상 경험으로 전문적인 지식을 갖춘 의료진의 처방에 따라, 개개인의 체질에 맞게 몸을 보충해 주면서 신체 기능을 개선하는 것이 보다 좋은 효과를 만들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