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3 03:00 (토)
비보존제약-독일 AET, 진균감염 치료제 ‘포사코나졸’ 韓 독점 판매 계약 체결
비보존제약-독일 AET, 진균감염 치료제 ‘포사코나졸’ 韓 독점 판매 계약 체결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6.18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및 유럽에서 허가받은 고품질 진균감염 치료제를 내년 중순부터 저렴하게 공급 가능
비보존제약의 제품군을 항진균제 영역으로 확대하며 새로운 성장 동력 마련할 것

[바이오타임즈] 비보존제약(082800)은 독일 글로벌 제약사 AET(ALFRED E. TIEFENBACHER)社와 진균감염치료제 ‘포사코나졸(posaconazole)’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포사코나졸은 항진균 활성을 갖는 2세대 트리아졸 제제로 ▲암포테리신B 또는 이트라코나졸에 반응하지 않는 환자의 치료 ▲골수성백혈병이나 골수이형성증후군으로 관해-유도 화학요법을 받는 환자에게서의 침습성 진균 감염증 예방 ▲이식편대숙주질환(GVHD)으로 고용량 면역억제요법을 받는 조혈모세포 이식 수여자의 침습성 감염 예방에 쓰인다.

항암 치료 또는 장기 이식 후 면역 저하 환자에게 진균감염은 폐렴으로 이어질 위험이 크며, 면역저하자 또는 기저질환자가 침습성 진균에 감염되면 평균 사망률이 30% 이상으로 매우 높다. 하지만 현재 국내에 허가받은 ‘포사코나졸’ 성분 제품은 한국MSD의 ‘녹사필장용정100㎎’ 뿐이다.

비보존제약은 2021년 FDA 허가 및 유럽의약품청(EMA) 품목 허가를 받은 독일 AET의 ‘포사코나졸’을 국내 도입해 진균 감염 치료제의 선택지를 넓힐 계획이다.

비보존제약 관계자는 “이식 장기 거부 반응이 나타나는 이식편대숙주질환 환자들은 진균 감염증 예방을 위해 매일 치료제를 투약해야 하는데 한 달에 180만 원이 든다”며 “미국 및 유럽에서 허가받은 고품질 진균 감염 치료제를 이르면 내년 중순부터 저렴하게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독일 TIEFENBACHER 그룹의 글로벌 제약사인 AET社와의 협력을 통해 고품질 진균 감염 치료제를 국내 독점 공급하며, 비보존제약의 제품군을 항진균제 영역으로 확대하며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