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18:35 (금)
춥거나 환절기에만 생길 줄 알았던 비염, 여름에는 왜 생길까
춥거나 환절기에만 생길 줄 알았던 비염, 여름에는 왜 생길까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4.06.17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움말=부산 좋은삼선병원 이비인후과 진효승 과장
도움말=부산 좋은삼선병원 이비인후과 진효승 과장

[바이오타임즈] 봄이나 가을 같은 환절기, 추운 겨울철에 비염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많다. 여름에는 비염이 안 생길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비염 증상은 여름에도 생길 수 있다.

본래 여름은 덥고 습해 코 주변의 혈액순환이 원활하고 코 안의 점막의 보습도 잘 돼 증상이 완화되는 계절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때 이른 폭염으로 냉방기구 사용이 증가하면서, 역으로 실내의 갇힌 공간에서 냉방을 하면서 코가 건조해지기 쉽다. 더불어 에어컨 사용으로 바깥과 실내의 심한 온도 차를 형성하며 이 같은 상황이 반복되면 콧속 점막이 부으면서 콧물을 흐를 수 있다.

계절성 알레르기 비염은 주로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봄이나 가을에 많이 생긴다. 공기 중의 농도가 그리 높지 않지는 않지만 초여름에는 각종 잔디, 목초의 꽃가루들이 일부 날아다니며 여름 알레르기 비염의 원인이 된다.

장마철에는 기온과 습도가 높아 집먼지 진드기와 곰팡이가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된다. 또한 에어컨 필터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먼지나 진드기, 곰팡이 등이 실내에 떠다니게 되면서 비염을 유발하는 경우도 있다.

여름철 냉방기구 사용 시 적정 실내 온도를 25~26도로 유지하고 실내가 건조할 때는 가습기를 이용해 실내 습도를 40~50% 정도로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에어컨 필터, 선풍기 날개 등 냉방기 청소를 주기적으로 하고 자주 환기를 해야 한다. 침구, 소파, 커튼, 카펫 등을 자주 세탁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비염의 주요 증상으로는 콧물, 코막힘, 재채기, 후비루 등이 있고, 약물 치료를 통해 증상을 완화시키는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약물치료로 증상 쉽게 개선될 수 있으며, 일상생활의 불편함을 줄여 삶의 질을 높여준다. 증상이 반복된다면 부비동염으로 발전 가능하며 이 경우 노란 콧물이나 안면통, 두통 등이 생길 수 있다. 이 경우 항생제 및 거담제 등 약물 치료가 필요하다. 증상이 지속된다면 병원을 방문하여 약물을 처방받고 진찰을 받아야 한다. 남들보다 코막힘 증상이 심하고, 약물 치료의 효과가 미미하다면 비중격 만곡증이나 비강내 물혹 등, 코의 구조적인 문제일 수 있으며 수술이 근원적인 치료가 될 수 있다.

코막힘이 심하게 지속되는 환자들 중 병원을 찾지 않고 약국에서 스프레이를 사서 쓰는 경우가 많다. 코 안의 혈관을 수축시켜 빠르게 코막힘을 완화하는 성분인 옥시메타졸린, 자일로메타졸린 등이 함유된 비강 스프레이다. 특히 잠자기 전이나 코막힘에 꽤나 효과가 빠르기 때문에 한번 쓰고 효과를 보면 계속 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해당 성분의 비강 스프레이는 지속적으로 사용하게 되면 자율신경이 망가져 코 안의 혈관이 더 이상 약에 반응하지 않으며, 오히려 코막힘이 전보다 심해지는 반동성 비염이 발생할 수 있다.

이 경우 환자들은 코막힘이 더 생기고 스프레이를 더 쓰는 악순환에 빠진다. 이런 문제를 막기 위해 급성기에 3일 정도는 사용할 수 있으며, 오래 써도 7일 이상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그리고 지속적으로 코막힘이 있다면 병원을 방문하여 진료받고 약을 처방받아 복용하는 것이 좋다.

약물성 스프레이 외에 식염수 스프레이도 있다. 약물이 아닌 생리 식염수가 분사되는 스프레이다. 식염수 스프레이는 콧속 섬모 운동을 촉진시켜 코막힘과 콧물을 줄이고, 점막이 건조해지는 것을 막는다. 특히 부작용이 없어 어린이나 임산부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점막 조직을 자극하지 않아 따갑거나 화끈거리는 자극이 없다. 비염뿐 아니라 평소에 건조한 코를 관리하는데도 효과적이다.

부산 좋은삼선병원 이비인후과 진효승 과장은 “비강 세척과 코세척은 코 안 점막에 있는 염증유발물질들을 제거하는데 도움이 되며, 코점막도 습하게 해주어 점막에 있는 섬모 운동에 도움을 준다”며, “소금물로 코세척을 하는 방법도 있으나 농도를 맞추기가 어려워, 이때는 약국에 파는 생리식염수로 하는 것이 도움이 되며, 코세정용 용기나 주사기 등을 사용하면 편리하게 할 수 있다. 방법으로는 고개를 적당히 숙이고 아- 소리를 내며 한쪽 코 안으로 부드럽게 넣어 반대쪽 콧구멍으로 흘러나오게 하여 세척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