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18:10 (금)
셀트리온 자사주 750억 원 취득 결정, 올해 누적만 약 2,250억 원에 달해
셀트리온 자사주 750억 원 취득 결정, 올해 누적만 약 2,250억 원에 달해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4.06.14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4월에도 각각 약 750억 원 규모 자사주 매입… 17일부터 장내 매수 시작
셀트리온의 미래 성장 가능성 확신, 주주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

[바이오타임즈] 셀트리온은 750억 원 규모의 자사주 추가 매입을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올해 들어 세 번째 자사주 매입이다.

이번 자사주 취득 수량은 총 41만 734주로, 이달 17일부터 장내 매수를 통해 자사주를 취득할 계획이다.

회사는 앞서 지난 3월과 4월에도 약 750억 원 규모로 각각 자사주를 매입한 바 있다. 이번 자사주 추가 매입으로 셀트리온은 올해 상반기에만 약 127만 2,676주의 자사주를 취득하게 됐다. 총규모는 약 2,250억 원에 달한다.

셀트리온은 작년에도 약 1조 2,500억 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하는 등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정책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특히 통합 셀트리온을 출범하고 지난 1월 자사주 약 230만 9,813주(약 4,955억 원), 지난 4월 약 111만 9,924주(약 2,000억 원) 등 총 7,000억 원 규모의 자사주 소각도 진행한 바 있다.

자사주 취득과 소각은 기업의 대표적인 주주가치 제고 정책으로, 특히 기업이 자사주를 매입하고 소각하면 시중에 유통되는 주식 수가 줄어들면서 자연스럽게 주식을 보유한 주주들의 주식 가치 상승으로 이어진다.

셀트리온의 이런 노력은 주력 제품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확대와 신제품 출시 등 지속적인 성과에도 불구하고, 시장에서 기업가치가 저평가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셀트리온의 주력 제품인 ‘램시마 IV(정맥주사 제형)’는 지난해에만 약 1조 원어치가 팔렸고, 램시마SC(피하주사 제형)도 연 매출 3,000억 원을 넘어서는 등 글로벌 시장서 가파른 성장을 보이고 있다. 또한 최근 미국에서는 ‘짐펜트라’(램시마SC 미국 제품명)를 출시해 대형 PBM(Pharmacy Benefit Manager) 처방집에 선호의약품으로 등재되는 등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진행하면서 퀀텀 점프의 발판을 마련했다.

아울러 최근 졸레어 바이오시밀러 ‘옴리클로’의 유럽 허가로 ‘퍼스트무버(First Mover)’ 지위를 획득했으며,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아이덴젤트’와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스테키마’의 국내 허가를 잇달아 승인받는 등 미래성장동력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번 자사주 추가 매입은 셀트리온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확신하는 동시에 주주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이라며 “자사주 취득과 더불어 파이프라인 확대로 사업 성과를 극대화해 앞으로도 셀트리온의 경쟁력 강화와 주주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매입과 소각 외에도 꾸준한 배당 정책을 이어가고 있다. 향후에도 셀트리온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수단을 지속해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