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17:50 (금)
쎌바이오텍, '항당뇨 및 항비만 효과' 극대화 CBT 유산균 발견
쎌바이오텍, '항당뇨 및 항비만 효과' 극대화 CBT 유산균 발견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6.13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 인슐린’ 여주, ‘CBT-LP3’ 유산균 발효에 의해 ‘항당뇨 및 항비만’ 효과 증대
포도당 흡수 촉진, 지방세포의 지방구 크기 감소… 에너지 소모하는 ‘갈색지방’ 변화
쎌바이오텍, 지방세포를 이용한 포도당 흡수 효능 평가(사진=쎌바이오텍)
쎌바이오텍의 지방세포를 이용한 포도당 흡수 효능 평가(사진=쎌바이오텍)

[바이오타임즈] 마이크로바이옴 선도기업 쎌바이오텍이 여주의 ‘항당뇨 및 항비만’ 효과를 극대화하는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했다. 쎌바이오텍은 특허 유산균 ‘CBT-LP3(KCTC 10782BP)’를 여주 열매와 함께 발효시킨 결과, 인슐린 단독 군보다 포도당 흡수가 크게 증진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천연 인슐린’으로 불리는 여주는 돼지감자, 양파와 함께 항당뇨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여주에 함유된 폴리펩티드(P-인슐린)는 인슐린과 유사한 단백질이며, 포도당이 간에서 에너지로 전환되는 것을 도와 포도당이 혈중에 남아 있지 않도록 한다. 또 카라틴 성분은 췌장의 베타세포를 활성화해 인슐린 분비를 촉진, 혈당을 낮추는 역할을 한다.

쎌바이오텍 R&D센터는 29년간 축적된 발효 기술을 접목하여 여주와 특허 유산균 CBT-LP3의 발효를 통해 ‘항당뇨 및 항비만’ 효과가 크게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주요 연구 결과로 ▲포도당 흡수 촉진 ▲베타세포 보호 ▲지방축적 억제 ▲갈색지방 변화가 있다. 여주와 CBT-LP3 발효체는 포도당 항상성을 개선해 주는 핵심 유전자의 발현을 증가시켜, 인슐린 및 여주 단독 군보다 뛰어난 포도당 흡수 촉진 효과를 보였다.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의 베타세포를 산화 스트레스로부터 보호하고, 인슐린 분비를 원활하게 유지하는 항당뇨 효과를 보이기도 했다.

항비만 측면에서는 지방세포의 지방구 수와 크기가 감소했다. 이러한 현상은 에너지를 저장하는 백색지방을 에너지를 소모하는 갈색지방으로 변화시킴으로써 나타나는 현상임을 이번 연구를 통해 처음 규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생물학회지 제60권에 게재됐다.

쎌바이오텍 R&D 센터 안병철 박사는 “식물 유래 추출물을 이용한 건강기능식품 개발에 관한 많은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으나, 일반적인 추출 방법으로는 효능이 미미한 한계가 있다”라며, “이번 연구는 여주와 CBT-LP3 유산균의 결합이 혈당 및 비만 관리에 중요한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여주 농가의 발전과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쎌바이오텍은 지난 3월 차별화된 R&D 역량을 바탕으로 마이크로바이옴 대장암 신약 ‘PP-P8’을 개발하고 1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는 등 한국산 유산균의 잠재적 가치를 끊임없이 발굴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