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3 02:15 (토)
이뮨온시아, ASCO에서 CD47 항체 1상 임상시험 바이오마커 결과 발표
이뮨온시아, ASCO에서 CD47 항체 1상 임상시험 바이오마커 결과 발표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4.06.03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의 질병 조절율(DCR)과 33.3%의 임상적 이득율(CBR) 확인
CD47 양성 대식세포의 밀도와 치료 반응의 연관성 시사
IMC-002의 작용기전 모식도 및 특징(사진=이뮨온시아)
IMC-002의 작용기전 모식도 및 특징(사진=이뮨온시아)

[바이오타임즈] 면역항암제 전문 신약 개발기업 이뮨온시아(대표 김흥태)는 6월 1일(현지 시각) 미국 시카고에서 개최된 미국 임상종양학회(American Society of Clinical Oncology, ASCO)에서 CD47 단클론항체 IMC-002의 고형암 임상 1a상 결과 업데이트 및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과의 협업을 통해 확인된 바이오마커 결과를 발표했다고 3일 밝혔다.

본 연구는 임상 1상 용량 증량(dose escalation) 파트로, 2022년 5월부터 총 4개의 용량 코호트에 12명의 환자가 등록되어 각각 IMC-002 5, 10, 20, 또는 30mg/kg을 2주 간격으로 투여받았다.

치료 결과는 측정 가능한 병변이 있는 환자 12명 중 6명에서 안정반응(SD)이 확인되어 50%의 질병 조절률(DCR)을 보였다. 이 중 5명은 간세포암 환자, 1명은 유방암 환자였다. 또한, 환자 4명에서 6개월 이상 안정반응이 지속되어 33.3%의 임상적 이득율(CBR)이 확인됐다.

AI를 활용한 바이오마커 분석(Lunit SCOPE IO) 결과, 임상 효능이 확인된 CBR 그룹의 CD47 양성 대식세포 밀도가 비CBR 그룹에 비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71.0/mm² 대 44.3/mm²). 반면, CD47 양성 종양 세포의 밀도는 두 그룹 간에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이번 연구 결과는 CD47 양성 대식세포의 밀도와 치료 반응의 연관성을 시사하며, 향후 CD47을 표적으로 한 치료 전략 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임상시험 책임자인 임호영 삼성서울병원 교수는 “모든 코호트에서 용량 제한 독성(DLT)은 관찰되지 않았으며, 항CD47 치료제에서 주로 나타나는 주입관련 반응, 용혈성 빈혈, 혈소판감소증 및 호중구감소증도 보고되지 않아 IMC-002의 높은 안전성이 확인됐다”며, “특히 IMC-002의 단독 투여에도 불구하고 15개월째 투약을 유지 중인 간암 환자의 경우, 장기독성이 없으며 종양 크기도 20% 감소를 보이는 안정 병변으로 예후가 매우 좋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뮨온시아 김흥태 대표는 “지난 2023년 10월 유럽종양학회(ESMO)에서 발표된 중간 결과를 통해 IMC-002의 높은 안전성과 내약성을 1차 공개했고, 임상 2상 권장 용량 또한 20mg/kg 3주 간격 투약으로 확인됐다”며, “작년 11월 IMC-002 임상 1b상을 개시했으며, 이를 통해 미충족 수요가 높은 특정 고형암에 대한 IMC-002의 효능이 추가로 확인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IMC-002는 대식세포에 대한 면역관문억제제로서 암세포의 CD47과 대식세포의 SIRPα 간의 ‘don’t eat me’ 신호를 차단해 대식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할 수(phagocytosis) 있도록 돕는 약물이다. IMC-002는 적혈구 등 정상세포에 대한 결합을 최소화해, 안전성이 높은 약물로 그림과 같이 차별화된 특징을 가진 2세대 CD47 항체이다.

한편 이뮨온시아는 2021년 3월 3D메디슨과 중국 지역에 대한 IMC-002의 기술수출 계약을 5,400억 원 규모로 체결한 바 있다. 이뮨온시아는 CD47 항체인 IMC-002 외에도 임상 2상 단계의 PD-L1 항체 IMC-001 및 전임상 단계의 이중항체 IMC-201, IMC-202 등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